엑소 前 멤버 크리스,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낙태까지”

그룹 엑소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 활동명 우이판)가 현지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의혹에 휩싸였다.

 

19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는 ‘우이판이 캐스팅을 위한 면접 혹은 팬 미팅을 빌미로 만남을 요구해 성폭행했다’는 폭로 글이 퍼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글 작성자 A씨는 우이판이 미성년자들에게 술을 마시게 한 후 성관계를 가졌으며, 그 대가로 50만 위안(한화 약 8813 만원)을 건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 관계를 가졌을 때 떠나고 싶었지만 우이판의 매니저가 협박했다”며 “우이판은 관계를 가질 때마다 피임을 한 적이 없다. 다른 여성들에게도 약속했던 연예계 지원을 한 번도 실행한 적 없다”고 폭로했다.

 

또 A씨는 우이판으로부터 받은 돈을 반환 중이며 피해를 본 미성년자가 7명이 넘는다고 덧붙였다. 해외 매체 인터뷰에서 그는 피해자 중 한명은 낙태를 당했으며, 우이판이 성병에 걸렸다고도 말했다.

 

이에 우이판 측은 허위사실 공개에 의한 명예훼손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에는 침묵하고 있어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우이판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엑소로 활동하다 지난 2014년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하고 팀에서 탈퇴했다. 2016년 법원의 화해 권고 결정에 따라 2022년까지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유지 중이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크리스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