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비시즌’ 비, “거품 1등 KCM…많이 가야 3개월”

사진=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캡처

 

가수 비와 KCM이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16일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에서는 여름나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수 KCM이 출연했다.

 

이날 비는 KCM에 대해 “이제 이런 톱스타가 이런 누추한 곳까지 나올 이유가 없다”며 “요즘 음원 1등 누구냐. KCM이다. 패션 1등도 KCM”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도 “거품 1등도 KCM이다. 많이 가야 3개월짜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비는 “요즘 떡볶이 많이 팔아서 건물 올렸다는 소리가 있다”고 말했고, KCM은 “무슨 건물을 사냐. 배 아팠던 얘기 해요? 일주일 잠 못 잔 얘기?”라며 비가 청담동 건물을 매각해 큰 시세차익을 거둔 일을 언급하며 응수했다.

 

이후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비는 “형이 잘되기 전에 우리 회사로 계약해 놨어야 하는 건데”라며 아쉬워했다. 이어 예능 출연에 대한 이야기에 KCM은 “너 하나 할 때 20개씩 해야지”라고 말하자 비는 “하나 할 때 40개씩 해야 할 걸”이라고 맞서 웃음을 안겼다.

 

또한 비는 “‘시즌비시즌’에 처음 게스트 요청을 했을 때 다들 ‘엮이지 말자’ 했다”면서도 “근데 나는 KCM이 한 번만 나오게 되면 걷잡을 수 없이 중독될 것 같았다”며 KCM을 칭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