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색즉시공’ 이후 연예인병 걸려…바뀌기까지 힘들었다”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영화 ‘색즉시공’으로 잘 알려진 배우 신이가 근황을 밝혔다.

 

10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색즉시공’ 여배우 근황…대구 치킨집으로 찾아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신이는 “대구에서 치킨집을 운영 중”이라며 “인테리어, 배달도 제가 다 하고 있다. 아무래도 다방 전문 배우여서 오토바이를 많이 탔다”고 너스레를 떨며 근황을 전했다.

 

과거 2007년 영화 ‘색즉시공’으로 인기를 얻은 신이는 “제가 낯을 너무 많이 가렸다”며 “욕도 연극을 하는 친구한테 배웠었다. 사실 내 안에 그런 면이 있더라. 지금은 마흔이 넘으니까 막 나온다”고 웃었다.

 

이어 전성기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 회사에서 밴을 뽑아줬다”며 “그때 솔직히 약간 맛이 갔다. 연예인 병에 결려서 지나다닐 때 얼굴을 가렸다”고 고백했다.

 

또 “감독님이 ‘얘 잘하니까 얘가 시키는 대로 해’라고 할 때도 있었고 한 컷이 끝나면 스태프들이 박수칠 때도 있었다”며 “거기에 (좋아서) 미치는 거다. 마약 같았다”고 말했다.

 

신이는 “가족, 친구보다 인지도, 돈, 유명세가 먼저였는데, 지금은 그게 아무 소용도 없다는 걸 알게 됐다. 주위 사람이 더 중요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땐 인정받아야 두 발을 뻗고 잤는데 점점 잊힌단 생각에 미치겠더라”라며 “가치관이 바뀌기까지 힘들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