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韓 남자 배우 ‘최초’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송강호가 제74회 프랑스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 위원으로 위촉됐다.

 

영화계에 따르면 송강호가 최근 칸 영화제로부터 경쟁부문 심사 위원 제안을 받고 수락 의사를 보냈다.

 

송강호는 1994년 신상옥 감독, 2009년 이창동 감독, 2014 배우 전도연, 2017년 박찬욱 감독이 칸 경쟁부문 심사 위원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송강호는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 박찬욱 감독의 영화 ‘박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등으로 칸을 찾은 바 있다. 올해는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영화 ‘비상선언’이 진출하면서, 또 한 번 칸 레드카펫을 밟을 전망이다.

 

송강호는 현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브로커’를 촬영 중이다.

 

한편, 제74회 프랑스 칸국제영화제는 7월 6일부터 17일까지 12일간 열린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