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99즈 “언제나 함께한 느낌…반가움도 없을 정도”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주연 5인방이 찐친 케미를 뽐냈다. 

 

10일 오후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행사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율제병원 세트장 진행됐다. ‘슬의생2’ 연출을 맡은 신원호 감독과 주연배우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슬의생2’는 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지난해 인기리에 방송된 시즌1에 이어 열혈 시청자들의 기다림 속에 시즌2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시즌 익준(조정석), 정원(유연석), 준완(정경호), 석형(김대명), 송화(전미도)까지 일명 ‘99즈’로 불린 의대 동기 5인방의 유쾌한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를 열광하게 했다. 우정과 사랑, 동료애와 더불어 밴드 합주까지 선보이며 독특한 시너지를 냈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약 1년여 만에 방송되는 시즌2에 99즈를 향한 반가운 기대감이 솟구친다. 

 

시즌2로 다시 만나게 된 배우들의 소감은 어떨까. 먼저 조정석은 “그립다기 보단 함께하고 있다는 느낌이었다. 보고 싶지 않을 정도로 자주 보고 안부도 전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이제는 눈만 봐도 호흡을 알 것 같다. 그만큼 많이 가까워졌다”고 답했다. 

 

이어 유연석은 “시청자분들은 공백기가 있었겠지만 우리는 밴드 연습을 하면서 보고, 메신저로 연락하고, 실제로도 종종 만났다. 그립고 보고 싶을 찰나가 없었다. 굉장히 편안했고 좋았다”고 유쾌한 웃음을 보였고, 홍일점 전미도는 “직접 못 만날 때는 온라인 상으로 만나고, 그룹콜을 하기도 하고 화상 채팅도 했다. 여러 방법으로 소통했다”고 했다. 

 

정경호도 “반가움은 없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늘 같이 있는 것 같아서 며칠 떨어져 있으면 아쉬울 정도가 됐다”고 했고, 김대명은 “나는 항상 반가웠다”면서 “촬영이 끝나고 합주도 함께했다. 정말 좋은 시간들이었다”고 끈끈한 우정을 전했다. 

 

한편, 첫 방송에 앞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제작진은 “시즌1 때와 변함없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하던 대로, 소소한 일상을 조금 더 따뜻한 시선으로 진정성 있게 풀어나갈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오는 17일 밤 9시 첫 방송.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