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보연 “전남편 전노민과 재회…이혼하고 다시 보니까 이상했다”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김보연이 전남편 전노민과 ‘결혼 작사 이혼 작곡’에서 재회한 일화에 대해 밝혔다.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김보연, 김응수, 차지연, 이호철이 출연한 ‘누난 너무 예뻐’ 특집으로 꾸며졌다.

 

김보연은 전남편 전노민과의 재회에 대해 언급했다. 김보연은 전노민과 ‘결혼작사 이혼작곡’ 드라마로 10년 만에 만났다. 그는 “거의 10년 만에 봤다. 이혼하고 다시 보니까 이상하더라”고 떠올렸다. 

 

이어 “스태프들도 주변에 많은데 가만있으면 더 어색할 것 같아서 제가 먼저 가서 잘 지냈는지 물었다. 딸 안부도 묻고”라고 덧붙였다. 

 

김보연은 “인사하는 장면이 드라마 속에 있었다. ‘두 분 인상이 좋으시네요’라는 대사인데 두 명을 번갈아 쳐다봐야 하는데 허공을 봤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부부라는 게 살다가 헤어지면 남 되는 거 아니냐. 단순하게 생각하는 게 좋을 수 있다”고 말했고, 이에 김보연은 “제가 아주 단순한 사람이다. 남녀관계에 있어서 너무 쿨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보연과 전노민은 2004년 결혼 후 슬하에 두 딸을 뒀으나 결혼 8년만인 지난 2012년 합의 이혼했다.

 

사진=‘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