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명단 꾸려야 한다’ 가나전에 올인할 김학범호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 올림픽 대표팀이 가나를 상대로 평가전을 치른다. 그 어느 때보다 진심으로 경기에 나선다.

 

 김학범호는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있다. 이제 마지막 관문만 남겨놓고 있다. 최종 명단 발표다. 김학범 감독이 선수 윤곽을 그리기 위한 마지막 실전 점검이 오는 12일, 15일 이틀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르는 가나와의 친선경기다.

 

 김학범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동안 실전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이집트에서 치른 이집트, 브라질 올림픽과의 평가전이 마지막이다. 7개월 동안 합을 맞추지 못했다. 해당 경기도 완전체로 팀을 꾸린 것이 아니었다. 김 감독의 머릿속은 사실상 백지가 됐다.

 

 김 감독은 이번 가나와의 두 경기를 통해 새판짜기에 돌입한다. 김 감독이 가나전에서 보는 포인트는 ‘원팀’에 녹아들 수 있는 실력파를 찾는 것이다. 그렇게 연령별 대표로 윤곽을 그린 후 와일드카드를 활용해 방점을 찍을 계획이다. 가나전 총력전의 이유다.

 

 상대의 혼란스러운 상황도 이번 친선전에 더욱 집중하게 한다. 가나 선수단은 지난 2일 한국보다 먼저 친선경기를 치르기 위해 일본에 입국하는 과정에서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을 판정받았다. 또 이번 선수 명단이 올림픽 대표보다는 20세 이하(U-20) 대표팀에 가깝다. 가나는 일본 올림픽대표팀을 만나 0-6으로 대패했다.

 

 스파링 상대가 생각보다 강하지 않아 김 감독이 실전 경기를 통해 점검하고자 했던 부분들이 안 맞을 수도 있다. 다행히 선수들의 동기부여는 확실하다. ‘라이벌’ 일본이 대파한 만큼 김학범호 역시 가나를 상대로 크게 이겨야 한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주전 자원인 이상민, 정태욱은 “우리도 준비를 잘해 똑같이 가나를 제압해야 한다”며 한목소리를 냈다. 이런 각오로 선수들이 가나를 상대한다면 김 감독이 바랐던 ‘원팀’에 맞는 선수를 찾을 수 있을 전망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