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지, ♥박지성 향한 악플에 일침…“슬픔을 증명해? 이상한 소리 마라”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이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비보에 공개적인 애도를 표하지 않은 것에 대한 비난에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민지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없다”라고 시작하는 작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민지는 “슬픔을 증명하라고?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거냐.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라”고 유상철 감독을 애도하는 ‘인증샷’을 강요하는 누리꾼에 일침을 가했다.

 

앞서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 지난 7일 사망했다. 유 전 감독의 사망에 황선홍 전 대전 하나시티즌 감독,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이천수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 안정환 해설위원 등 고인과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함께 한 많은 축구인이 빈소를 찾았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박지성이 빈소를 방문하지 않았다며 비난해 논란이 됐다. 또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의 유튜브 채널에도 악플을 게재하며 비난을 퍼부었다. 

 

사진=김민지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