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연고지 변경 확정 ‘부산→수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남자프로농구 KT가 연고지를 부산광역시에서 경기도 수원시로 변경한다.

 

 KBL은 9일 “금일 오전 8시 논현동 KBL 센터에서 제26기 제4차 임시총회 및 제5차 이사회를 개최해 제27기 KBL 사업계획 및 예산, 임원 선출, 신규 회원 가입, 구단 연고지 이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알렸다.

 

 먼저 이사회에서는 KT의 연고지 이전이 이뤄졌다. KBL은 “KT의 연고지를 2021∼2022시즌부터 부산에서 수원으로 변경, 홈 경기장은 서수원칠보체육관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KT의 안방 변경은 예견된 사안이었다. 지난 2일 연고지 정착을 두고 구단과 부산시가 의견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이전설이 불거졌다. 2023년 6월부터 모든 구단의 선수들과 사무국이 각 연고지에서 훈련과 업무를 진행해야 하는 ‘연고지 정착제’가 도입되는데 KT와 부산시가 훈련체육관 관련 논의 과정에서 입장을 좁히지 못해 KT가 새로운 연고지를 찾고 있다는 게 골자다.

 

 4일 양측이 다시 만나 합의점을 찾으려 했으나 끝내 뜻을 모으지 못한 모양새다. KBL은 다음 시즌부터 KT가 부산이 아닌 수원에서 농구팬들을 만나게 됐다고 공식 발표를 내놓았다.

 

 제4차 임시총회에서는 KBL 제10대 총재로 김희옥 前 동국대학교 총장을 선임했다. 아울러 전자랜드 농구단을 인수한 한국가스공사의 신규 회원 가입과 제27기 KBL 사업계획 및 예산을 승인했다.

 

 총재사 운영 체제로 바뀐 KBL의 두 번째 총재사를 맡은 KCC는 “새 총재가 그동안 학계 법조계 관계 등에서 쌓은 경륜과 덕망을 바탕으로 프로농구 중흥의 새 이정표를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추천 배경을 밝혔다.

 

 다음 달 1일부터 KBL을 이끌 김희옥 차기 총재는 동국대학교 법학과 출신으로 사법시험(18회)을 거쳐 서울동부지검장, 법무부 차관, 헌법재판소 재판관 등을 역임했다. 동국대학교 총장과 공직자윤리위원장을 지내는 등 학계와 관계에서도 활약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KBL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