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밴드’, 세브란스병원에 1232만원 기부

[정희원 기자] 가수 임영웅 팬클럽 중 하나인 ‘영웅시대밴드(나눔모임)’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따뜻한 마음을 나눴다.

 

팬클럽은 2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을 찾아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어린이 환자 가족을 위해 1232만 원을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16일 임영웅의 생일을 앞두고 이뤄졌으며, 회원들이 십시일반 동참했다. 영웅시대밴드 회원은 현재 1720명이다.

 

안명숙 리더와 서미숙 총무는 세브란스병원 사회사업팀에 기부금을 전달하며 회원들을 대표해 “임영웅 씨가 가정 형편이 어려운 소아·청소년들에게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어 뜻을 함께하고기 위해 기부금을 전했다”며 “아이들의 회복뿐만 아니라 퇴원 후 행복하게 생활하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기부금은 소아·청소년 환자들의 치료비와 아이의 병간호로 소득 활동을 하기 어려운 부모를 위한 생계비까지 지원한다.

 

영웅시대밴드는 세브란스병원에 지난해 6월 616만원, 연말을 맞아 1228만 원을 전한 바 있다. 이로써 이번 기부를 포함해 세브란스병원에 누적 3076만 원을 전했다.

 

안명숙 리더는 “앞으로도 임영웅 씨의 생일 및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세브란스병원에 1년에 두 번씩 기부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환자와 환자의 가족들이 임영웅 씨와 팬들의 후원으로 절망에서 희망을 찾았다고 고마움을 담아 써주신 편지를 읽고 오히려 저희들이 더 큰 선물을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