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면 돌파’ 한예슬, 사랑에 빠진게 죄는 아니라지만 [SW시선]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다. 직업에도 귀천이 없다. 감정에 솔직한 것도 개인의 선택이다. 공개 연애도 응원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배우 한예슬의 솔직한 고백은 여론을 돌리지 못했다. ‘덮어놓고’ 응원을 보내긴 구멍이 많은 ‘정면 돌파’였다. 

 

한예슬은 지난 2일 밤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일각에서 제기되는 의혹에 관해 밝혔다. 연극배우 출신으로 알려진 남자친구 류성재의 과거 직업, 첫 만남의 장소, 그리고 ‘버닝썬 여배우’에 자신이 지목되고 있다는 사실에 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한예슬은 “내 입으로 직접 말하고 싶었다”며 “숨기지 않고 직접 말씀드리고 축하받고 싶어서 올린 사진이 내 의도와 다르기 얘기되고 있어 속상하지만, 나로 인해 시작된 얘기니 예슬이답게 얘기하겠다”고 글을 쓰게 된 이유를 밝혔다.

 

최근 한예슬은 연하 남자친구와의 열애 사실을 직접 공개하며 화제가 됐다. 평소 SNS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솔직 당당하게 감정을 표현해왔던 한예슬다운 행보였다. 남자친구는 10살 연하의 연극배우 출신 류성재로 알려졌다. 그러나 공개 이후 류성재가 ‘호스트 출신’이라는 의혹이 일며 관심이 집중됐다.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는 한예슬이 과거 클럽 버닝썬 사태에 연루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자 한예슬은 당혹스러움을 표하면서도 데이트 사진을 공개하며 근황 공개를 이어갔다. 그러던 2일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두 사람의 첫 만남이 불법 유흥업소이며 류성재가 과거 청담동에 있는 유흥업소에서 접대부로 일했고, 유부녀와 이혼녀를 상대로 금전적 지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한예슬이 쓴 글의 주된 내용은 남자친구를 둘러싼 의혹에 관한 것이었다. 그는 “남자친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했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를 비교하며 “많은 분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나는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유난히 흥도 많고 일찍부터 큰 사랑을 받아서 마음 가는 대로 할 기회가 많지 않다 보니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하는 곳을 가고, 좋아하는 걸 하는 걸 숨기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지난해 9월 직업을 그만둔 남자친구와의 만남을 시작했다며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내 감정에 솔직해지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남자친구에게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에 관해서는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다는 걸 듣게 됐고, 이 친구의 말을 믿고 싶다”고 해명했고, 외제 차 선물에 관해서도 “그 차는 내가 나에게 선물한 차”라고 분명히 했다. ‘버닝썬 여배우’로 지목된 것에 대해서는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나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원하고 있다”고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한예슬은 “현재에 감사하며 살겠다”면서 “억울하고 화나서 소송으로 해결할 생각뿐이었던 내가 그 비용을 오히려 더 좋은 선한 기회로 기부하게 됐다. 걱정해 주시고 지도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글을 맺으며 “이 이후부터 걱정해 주시는 분들과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 사실 및 악성 댓글들은 고소하겠다”고 경고하기도.

 

이처럼 한예슬은 피어나는 의혹에 정면 돌파를 택했다. 그러나 최초 보도된 대로 둘의 첫 만남 장소가 불법 유흥업소라면 이를 그저 ‘쿨’하게 바라볼 수만은 없다. 해당 가라오케 업소는 1종으로 허가받지 않고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해 영업했고, 구청의 단속으로 간판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아무리 ‘직업에 귀천이 없다’지만 이 표현이 불법업소에서 일하는 접대부에게 해당되는 표현일까. 

 

더욱이 남자친구를 향한 의혹이 불거진 후 한예슬은 자신의 SNS에 “너무 소설이지 않으냐”고 두루뭉술하게 부인해왔다. 소속사 이적 과정에서 나온 허위 사실이라는 뉘앙스의 글도 남겼다. 심지어 한예슬이 최근 전속 계약을 맺은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2일 “사실이 아니”라며 “배우 사생활이다. 억측을 자제해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리고 같은 날 밤 올라은 한예슬의 해명글은 이 모든 행보를 뒤집었다.

 

물론 사랑이 죄는 아니다. 이미 다 알고 시작한 관계에서 당사자들에겐 만남의 장소가 호스트바인지 가라오케인지, 어디에서 일했는지 여부도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피해자들의 주장을 뒤로한 채 “남자친구의 말을 믿고 싶다”는 한예슬의 발언을 공감하고 지지할 수 있을까.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