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토토 스페셜 11회차, 골프팬 62% “박상현, 언더파 활약 전망”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국내 골프팬들은 ‘KPGA KB금융 리브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박상현의 언더파 가능성을 가장 높게 내다봤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오는 27일(목)에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KPGA KB금융 리브챔피언십’ 1라운드를 대상으로 한 골프토토 스페셜 13회차에서 전체 참가자의 62.93%가 박상현의 언더파 활약을 예상했다고 밝혔다.

 

 문도엽이 54.34%로 그 뒤를 이었고 최민철은 53.82%를 차지했다. 이어 김동은(53.75%), 허인회(51.02%), 박성국(50.89%), 이창우(44.14%) 순으로 집계됐다.

 

 지정 선수별 1라운드 예상 스코어에서는 박상현(33.38%), 최민철(30.69%), 김동은(27.55%), 문도엽(23.81%), 박성국(23.13%) 모두 1~2언더파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그 외 이창우(27.04%)와 허인회(20.62%)는 1~2오버파에서 1순위를 기록했다.

 

 골프토토 스페셜 게임은 지정된 5명 혹은 7명의 프로골퍼의 1라운드 타수대를 맞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타수대는 5언더 이하, 3~4언더, 1~2언더, 0(이븐), 1~2오버, 3오버 이상 등 총 6개 구간으로 구성되며 1라운드 최종 타수대를 모두 맞힌 사람에게는 해당 회차의 배당률에다 베팅금액을 곱한 만큼 적중상금이 지급된다.

 

 이번 골프토토 스페셜 13회차 게임은 26일(수) 오후 9시 50분에 발매를 마감하며, 1라운드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골프토토 게임의 경우, 선수의 개인상황과 현지사정으로 인해 대상선수가 변경될 수 있기 때문에 게임에 참여하기 전에 반드시 지정선수를 확인해야 한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토토코리아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