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킹’ 이한위 “아들과 52세 차이…‘도전하는 아빠’ 보여줄 것”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베테랑 배우 이한위가 아들을 위한 도전에 나선다.

 

4일 방송되는 MBN ‘보이스킹’ 4회에는 가수의 꿈을 가진 베테랑 배우들이 용기 있는 도전을 펼친다.

 

먼저 ‘보이스트롯’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이한위가 재정비 이후 ‘보이스킹’에 다시 도전한다.

 

삼 남매 아빠 이한위는 “52세 차이가 나는 아들에게 도전하는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도전의 이유를 밝혔다고 한다. 이에 달라진 모습을 예고한 이한위가 어떤 무대를 펼칠지 기대를 더한다.

 

또한 43년 차 배우 임병기의 등장이 킹메이커와 관중들을 놀라게 했다고. 임병기는 췌장, 위암 수술과 촬영 중 두개골이 골절되는 사고까지 이겨낸 극복의 아이콘으로, 그의 사연이 모두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 과연 임병기가 ‘보이스킹’의 치열한 경연도 이겨내고 2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46년 차 배우 임혁은 애절한 사모곡으로 모두를 눈물짓게 했다는 전언이다.

 

이처럼 명품 배우들이 만들어 내는 명품 무대들은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보이스킹’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MBN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