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김청 “사람들, 내가 돈 때문에 결혼한 줄 알더라” 토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김청이 결혼 3일 만에 혼자가 된 사연을 언급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3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각자 만든 김밥을 먹으며 앞마당 소풍을 즐기던 자매들이 결혼 이야기를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원숙은 혜은이에게 “어렸을 때 소풍 가거나 할 때 노래를 시키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혜은이는 “그때는 소풍 가고 그럴 시간이 없어서 안 가봤다. 아기 때부터 노는 날에는 공연하고 무대에 섰어야 해서 바빴다”고 답하며 일만 했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김청 역시 “나는 대학교 때 미팅도 못 해봤다”고 토로했고, 박원숙은 “나는 미팅을 처음 해보고 그냥 결혼했다”고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김청은 “그럼 처음 미팅한 남자랑 결혼한 거냐”고 물었고, 박원숙은 “말할 수 없다”고 답하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원숙은 “그러고 보면 김청이 제일 안 됐다. 혜은이나 김영란은 아기 낳고 살아나 보지 않았냐”고 운을 뗐다.

 

김청은 “나는 명품 시계를 차보려다가 반품한 꼴이라 억울하다”며 “나는 (결혼하고) 집에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몸만 나왔다. 패물이고 뭐고 속옷만 입고 나왔다”고 토로했다.

 

이에 김영란은 “패물이라도 들고나오지 그랬냐. 큰 다이아몬드 반지를 받았다고 그러던데 그건 어쨌냐”고 안타까워했고, 김청은 “그것도 다 그 집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청은 “사람들은 내가 다 돈 때문에 결혼한 줄 알더라. 그런데 내가 돈을 보고 갔으면 위자료라도 챙겼었지 않겠냐”며 항간의 소문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한편 김청은 1998년 사업가 A씨와 결혼했지만 3일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와 관련해 김청은 과거 한 방송을 통해 “급하게 선택한 결혼이었다. 신혼 여행 가서 그 사람이 노느라고 날 먹이지도 재우지도 않았다. 이건 아니라고 생각해서 3일 만에 혼자 돌아왔다”고 파경 이유를 전한 바 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