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동화책 15일 발간…연우X하영 에피소드 담았다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동화 작가로 변신한다.

 

3일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장윤정이 오는 15일 그림동화책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장윤정의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는 두 아이 연우, 하영의 에피소드를 그림동화로 풀어내 독자들에게 따뜻함을 전한다.

 

제목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는 장윤정 눈 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놀란 첫째 연우가 “엄마 눈 속에 내가 있어요”라고 말한 에피소드에서 책 제목이 탄생했다는 후문이다.

 

아이들과의 에피소드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시간이 날 때마다 핸드폰에 메모해두었던 장윤정은 이번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를 통해 독자들에게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장윤정은 책 발간에 앞서 “평소 저희 집 육아 교육법이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조금은 답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기획 배경을 밝혔다.

이어 “저희 아이들과 실제 있었던 에피소드에 얽힌 이야기를 아이들이 듣고 보기 좋게, 또 저희 아이들을 가르칠 때 했던 표현들로 꾸며 그림책을 만들어봤다. 저는 제 아이들이 주어진 상황과 타인과의 다름에 공감할 수 있는 어른이 되어주길 바란다“면서 “더불어 이 책을 읽는 모든 아이가 아름다운 표현들로 세상을 배워 정서적으로 건강하고 안정되어 포근한 사람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3월 장윤정은 티캐스트 채널 예능 '맘 편한 카페(이하 맘카페)'에서 "엄마가 유아들에게 읽어 줄 만한 그림동화책을 만들게 됐다"며 책 출판 과정을 최초 공개해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