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년 연속 10-10 달성...1골 1도움으로 ‘명품 기량’ 입증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역시 쏘니!’

 

손흥민(29·토트넘)이 2년 연속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이하 셰필드)와의 홈경기를 4-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16승8무10패(승점 56)으로 리그 5위로 올라섰다.

 

대승 속에 손흥민도 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16분 개러스 베일의 골을 도운 데 이어 3-0으로 앞선 후반 32분 팀의 네 번째 골을 책임졌다. 베일은 해트트릭까지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손흥민의 역사도 새로 쓰였다. 리그 10호 도움 및 16호골이었다.

 

지난 시즌 커리어 처음으로 한 시즌 ‘10(득점)·10(도움) 클럽’에 가입했던 손흥민은 2년 연속으로 두 자릿수 골과 도움을 해냈다. 시즌 전체로는 21골(EPL 16골·리그컵 1골·유로파리그 4골) 17도움이다. 2016~2017시즌 달성한 아시아 유럽파 한 시즌 최다골(21골) 기록과도 타이다.

 

토트넘은 전반 36분 베일이 선제골을 집어넣었고 0의 균형을 깨뜨렸다. 손흥민은 후반 5분 후방에서 보낸 패스를 받아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16분 두 번째 골을 합작했다. 베일은 손흥민이 찔러준 공을 잡아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시즌 10호 도움의 장면이었다.

 

베일은 후반 24분 한 골을 더 넣으며 해트트릭을 완성했고 후반 32분 손흥민이 시즌 16호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문전에서 패스를 받은 뒤 전매특허인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갈랐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AP/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