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만장’ 김지연 “이혼 이유? 어느 순간 내가 혼자라는 생각이 들어”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김지연이 전남편 이세창과 이혼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9일 방송된 EBS1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김지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혼한 이유를 공개했다.

 

이날 부부에 대한 로망이 많았다는 김지연은 “서로 사랑하는 느낌이 드는 커플들이 있으면 괜히 흐뭇하고, 내가 사랑 주의자”라며 “돈도 명예도 필요 없고, 오로지 사랑만 있으면 ‘무일푼에도 행복하게 살기만 하면 된다’ 주의다. 내 꿈이 현모양처인데 산산조각이 나니까 ‘이게 과연 뭘까? 그렇게 열망하고 갈망하던 부분이 왜 이뤄지지 않을까?’ 싶더라. 난 준비가 돼 있어도 상대가 받쳐주지 않으면 안 되더라. 상실감이 컸다”고 밝혔다.

 

김지연은 2003년 배우 이세창과 결혼해 딸을 출산했지만, 지난 2013년 결혼 10년 만에 파경을 맞았고, 현재는 딸과 함께 살고 있다. 이혼한 이유에 대해 김지연은 “배우 활동도 하고 있는 분이다 보니까 말하는게 조심스럽지만 별 건 없었다. 언론에 이야기할 만큼 중대한 일이 있었던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사랑이 없는데 이 사람과 한 가정을 이뤄서 살 필요가 뭐가 있지’라는 생각이 문득 들더라. 이웃도 아니고, 친척도 아니고, 형제지간도 아닌데, 부부간에 할 수 있는 건 ‘저 사람이 날 사랑하고, 사랑하는 걸 충분히 느끼고 살아가는 건데, 어느 날부터 내가 혼자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지연은 “날 객관적으로 보기 시작했다. 저 사람을 되게 배려하고, 헌신하고, 그 사람의 24시간에 맞추며 살았다. 내가 좋아서가 아닌 저 사람 좋자고 맞췄다. 그러다 ‘저 인생에서 살짝 나와볼까?’ 생각해 객관적으로 그 사람 인생을 봤는데, 내가 나와도 아무 티가 안 나더라. 내가 괜히 쓸데없는 배려, 쓸데없는 헌신을 하고 있었다. 이걸 하면서 내가 스스로 만족하고 있었다. 저 사람은 원한 게 아니었다. 그걸 알고 나서부터 굉장히 허무했다. ‘나 그럼 안 할래. 내가 왜 굳이?’ 싶어서 안 하고 싶더라”며 이혼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딸 때문에 이혼을 망설였다고 밝힌 김지연은 “나의 행복만 생각해서 이혼하면 아이한테 미안한 결과물이 나올 수 있겠구나 싶었다. 그래도 이런 상황에서 아이를 생각하면서 ‘엄마 이혼하길 잘했어’라는 결과물을 최대한 끌어낼 자신이 있었다. 아빠가 있고, 없고는 아이의 행복과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사진=‘파란만장’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