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유라, 샤론스톤에 도전하는 각선미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그룹 걸스데이의 유라가 섹시스타의 대명사 샤론스톤에 도전했다.

지난 26일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걸스데이 정규2집 표지 공개 4탄 - ‘원초적 본능’의 샤론스톤으로 변신한 유라입니다. 7월6일 걸스데이 정규2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와 데뷔 5주년 기념 팬분들과 함께 하는 운동회 기대해 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유라는 공개된 사진속에서 영화 ‘원초적 본능’의 명장면인 다리를 꼬고 의자에 앉아 있는 샤론스톤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했다.

특히 유라는 골지 원피스를 입고 특유의 각선미로 섹시미를 뽐내고 있다. 이로써 걸스데이는 정규2집 앨범 멤버 개인별 버전으로 민아는 올리비아 핫세, 소진은 마돈나, 혜리는 오드리 헵번, 유라는 샤론스톤으로 분한 표지를 모두 공개했다. 걸스데이의 정규2집 앨범은 그룹 버전과 멤버별 버전 총 5종으로 제작된다.

한편 걸스데이는 내달 6일 오후 4시30분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월드체육관에서 정규2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와 걸스데이 데뷔 5주년을 기념해 팬들과 함께하는 운동회를 가질 예정이다.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