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L’ 홍보 나선 택진이형 “MMORPG 자유 극대화”

디렉터스 프리뷰 영상 출연
날씨 등 환경적 변수 대응
강제성 배제 … 전략적 응용
이용자 입체적 플레이 가능
내년 PC·콘솔 플랫폼 출시
‘TL’의 게임성을 상징하는 아트워크

엔씨소프트 창업자인 김택진 대표를 일컫는 이른바 ‘택진이형’의 지휘봉이 ‘자유의, 자유에 의한, 자유를 위한’ 게임으로 지향점을 잡았다.

‘리니지’와 ‘아이온’, ‘블레이드 & 소울’로 이어지는 엔씨소프트의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역사가 이제 장르 본연의 자유도를 대폭 확장하는 방향으로 진화한다. 내년 상반기 PC와 콘솔 플랫폼으로 정식 출시될 예정인 차기작 ‘THRONE AND LIBERTY’(쓰론 앤 리버티, 이하 ‘TL’)이 그 주인공이다.

대표 직함 외에 일명 CCO(Chief Creative Officer, 최고창의력책임자)라는 별도 명함을 가진 김택진 대표는 지난 27일 ‘TL’ 관련 미리보기(디렉터스 프리뷰) 영상에 직접 출연해 유난히 자유라는 단어를 언급했다. 그는 “MMORPG는 정답이 없는 게임”이라며 “누구나 자기만의 방식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만들고 즐길 수 있는 세계가 바로 ‘TL’”이라고 강조했다.

 

‘정답이 없다’는 현상의 이면에는 곧 이용자가 그만큼 더 마음대로 그려갈 수 있다는 의미가 추가되는 셈이다. 이를 두고 김 대표는 “‘TL’의 슬로건이자 본질”이라고 제시했다. 이 연장선에서 개발진은 국가와 세대를 초월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목표를 정했다.

여기에 발매 전까지 꾸준한 정보 공개로 예비 이용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겠다는 의지도 더해졌다. ‘TL’은 자유를 극대화하는 표면적인 외침을 구체적으로 풀어가고 있다. 필드와 환경, 이용자 등 MMORPG 장르가 지닌 3가지 핵심 요소가 상호 영향을 미치는 입체적인 플레이가 특징이다. 또한 명칭에서부터 게임의 방향성을 명시하고 있다. 배틀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전투와 경쟁을 벌이는 ‘THRONE’, 환경이 살아있는 월드에서 모험과 자유를 만끽하는 ‘LIBERTY’, 국가와 세대 등을 하나로 묶는 ‘AND’로 구분했다.

‘TL’은 극적인 전쟁과 공성전에다, 날씨와 지형이 수시로 바뀌고 바람의 이동에 따라 전투의 추세가 급변하는 등 심리스(Seamless, 가상 세계나 캐릭터, 배경이 충돌되거나 끊기는 현상 없이 유연하게 구동되는 것) 환경 요소까지 꼼꼼하게 짜고 있다.

‘TL’은 극적인 전쟁과 공성전에다, 날씨와 지형이 수시로 바뀌고 바람의 이동에 따라 전투의 추세가 급변하는 등 심리스(Seamless, 가상 세계나 캐릭터, 배경이 충돌되거나 끊기는 현상 없이 유연하게 구동되는 것) 환경 요소까지 꼼꼼하게 짜고 있다. 배경 변화뿐만 아니라, 이용자도 전투·지형·환경적 변수에 대응하면서 플레이 양상을 조정해야 한다.

일례로 라이트닝(전격) 계열의 마법은 단일 대상 공격이지만, 비가 올 때 쓰면 물줄기를 타고 전파되는 광역 스킬로 변한다. 지하 하수구는 날씨가 맑을 때는 활용 가능하지만 비가 오면 물이 차올라 접근이 제한되기도 한다. 공기의 흐름까지 구현해, 활을 쏘는 이용자가 바람의 진로나 세기에 영향을 받게 된다. 안종옥 개발 PD는 “이렇게 다양한 변수 속의 규칙을 찾아낸 이용자는 전략적으로 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L’에서 이용자는 무기를 선택해 게임 내 역할을 결정할 수 있다. 클래스 등 게임의 기존 틀에 갇히지 않고 상황에 맞춰 2가지 무기를 조합해 사용한다. 대부분의 지역은 PvP(Player vs Player, 이용자끼리 대결) 불가 지역인 ‘안전지역’으로 설정돼 있고, 특정 이벤트에 한정해 PvE(Player vs Environment, 이용자와 시스템간 격돌)와 PvP 콘텐츠가 적절히 어우러진다. 이용자는 수시로 벌어지는 지역별 이벤트 콘텐츠와 경쟁 콘텐츠를 보고 선택적으로 참가할 수 있다.

‘TL’에 등장하는 캐릭터

‘TL’은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와 유럽에서 연일 화제를 모으면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트레일러 영상 조회 수(900만 여회) 중 절반 이상이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유입되고 있다. 100% 실제 게임 플레이 영상으로 제작된 트레일러를 접한 예비 이용자들은 기술력과 상품성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북미·유럽은 수준 높은 게임성과 화려한 비주얼, PC·콘솔 플랫폼의 인기가 높은 시장이다. 이에 엔씨소프트는 PC와 콘솔 플랫폼을 처음부터 염두에 두고 ‘TL’을 기획했다. 주요 연령층도 ‘택진이형’을 연호하는 2030세대로, 젊은 층의 비중이 높다.

엔씨소프트는 ‘TL’에 디바이스별 전용 UX와 UI를 제공한다. 모바일 스트리밍도 지원하고,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이용자가 경험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향상했다. 글로벌 이용자의 요구에 맞는 캐릭터 디자인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TL’의 성공을 위해 회사 안팎에서 연일 의견을 수집하고 있다. 올해 9월에는 임직원과 관계사 직원 등 3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내 테스트의 스케치 영상을 발표했다. 스케치 영상에서는 공성전과 캐릭터 최적화, 탐험, 사냥 등 인게임 장면을 살펴볼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공식 블로그에서 ‘TL’의 세계관을 그린 ‘TL STORY MAP’도 선보였다. 콘텐츠를 탐색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비주얼과 인터랙티브 요소를 지도 형태로 제작했다. 캐릭터 설정과 개발진 인터뷰, 콘셉트 아트, 세계관을 차용한 소설 ‘PLAY NOVEL’을 포함하고 있다.

<스포츠월드>


[김수길 기자] sugiru@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