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규, 부상 깜짝 고백 “부분 파열있어”

 

 “못할 정도는 아니다.”

 

 남자프로농구(KBL) DB 센터 김종규가 부상 사실을 알렸다.

 

 DB는 15일 오후 4시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와의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09-92로 승리했다. 지난 상무를 잡은 데 이어 2연승을 구가하며 다음 라운드에 올랐다.

 

 이날 경기 수훈 선수로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자리한 김종규는 “우리가 원팀이 됐다는 느낌을 받았다. 보는 분들도 그렇게 생각하실 것이다. 팀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오늘 뛰는 선수든 안 뛰는 선수든 어느 선수라고 할 것 없이 모두가 하나돼서 경기했다. 그래서 이렇게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그런데 김종규는 기자회견장에 오른팔 팔꿈치 쪽 아이싱을 하고 참석했다. 부상 가능성이 제기됐다. 선수도 이 사실을 시인했다.

 

 김종규는 “(다행히)못할 정도는 아니다. 부분 파열이 있다. 위치가 나쁘진 않다. 특별히 문제가 되진 않는다.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해서 뛰고 있다. 금방 좋아질 것 같지만 아직 통증이 느껴지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정규시즌 개막 전에는 회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KBL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