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정재형 “나도 노래 잘 하는데”…유재석 전화에 질투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프로페셔널한 뮤지션과 식물 집사로 살아가는 정재형이 일상을 공개한다.

 

4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정재형이 콘서트 현장에서 완벽주의 뮤지션 ON을 공개한다.

 

이번 공연에서 정재형은 피아노 연주, 지휘 및 총감독까지 모두 직접 맡아 준비 중이다. 평소 예능에서 보여준 유쾌한 캐릭터와는 달리, 뮤지션으로서의 정재형은 완벽주의자 면모를 선보인다. 악기 하나하나 세심하게 디렉션하고, 연습 중 안경이 날아갈 만큼 격정적으로 임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식물 집사 OFF도 공개된다. 식물과 함께하는 정재형의 하루 루틴은 부지런 그 자체다. 약 60여 가지가 넘는 다양한 반려 식물들이 있는 그의 집은 마치 식물원 같을 정도.

 

정재형은 “봄은 식물을 키우는 사람에게 가장 바쁜 시기”라며 온 집안을 돌아다니며 식물을 가꾼다. 또한 텃밭을 위해 대낮부터 500번 넘게 톱질을 하는 등 열정 넘치는 휴일을 보낼 전망이다.

 

이번 방송의 관전 포인트는 엄정화와 정재형의 절친 케미스트리다. 두 사람은 오랜 친구 사이로, 여러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절친 사이임을 인증한 바 있다. 이날 엄정화는 정재형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자기 화분의 분갈이를 부탁하는 스스럼 없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어 갑자기 걸려온 유재석의 전화에 두 사람은 예능 케미를 터뜨리며 웃음을 선사할 전망. 통화 도중 정재형이 유재석에게 “나도 노래 잘하는데, 요즘 프로그램에서 다른 사람 뽑더라?”라며 귀여운 질투를 했다고.

 

엄정화와 정재형의 웃음 가득 절친 일상기는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4일 밤 9시 방송.

 

사진=tvN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