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스타 in 카타르] ‘캡틴 마스크’ 손, 기적적인 출전에 귀중한 승점까지

 기적의 연속이었다.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강호’ 우루과이와의 월드컵 첫 경기에서 귀중한 승점을 획득했다. 그 중심엔 ‘마스크맨’ 손흥민(30·토트넘)이 있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지난 2일 안와골절 부상을 당하며 월드컵 출전이 불투명했으나 약 22일 만에 그라운드를 누비며 기적적인 행보를 보였다.

 

 손흥민은 한국에 절대적인 존재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거머쥔 파괴력 있는 공격수임은 물론, 리더로서 팀에 중심을 잡아주는 인물이다. 손흥민 부상으로 팀이 흔들릴 법도 했으나 오히려 기적적인 회복력으로 팀을 한 데 묶었다. 그 결과 한국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던 우루과이전에서 귀중한 승점을 얻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에 4-2-3-1 전술을 들고 나왔다. 손흥민은 ‘3’에 왼쪽 날개로 뛰었다. 상대 상황에 따라선 백스리를 가기도, 4-4-2로 전환하기도 했다. 이런 유연한 움직임에는 부상임에도 몸을 사리지 않는 헌신적인 손흥민의 플레이가 있었다. 공격 자원이지만 측면 수비나 미드필더 라인까지 내려오는 수비가담 능력도 뽐냈다.

 

 주장으로서의 역할도 빛났다. 심판 판정이 아쉬웠을 때는 누구보다 강력하게 어필하며 제 역할을 다했다. 부상 이후 내려간 컨디션 때문인지 특유의 번뜩임은 예전보다 못했으나 필드 안 존재감은 여전했다.

 

 후반 중반 이후 황의조, 이재성, 나상호가 나가고 조규성, 손준호, 이강인이 들어왔을 때는 측면과 전방을 오가는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이전과 다른 새롭게 상대 수비를 괴롭혔다.

 

 손흥민이 이날 경기로 실전 감각을 찾고, 향후 훈련을 통해 컨디션을 더 끌어올린다면 28일 예정된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선 득점포와 승리까지 안길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본 90분이었다.

 

 사진=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카타르(알라얀)=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