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개막식 메인 무대 장식할 BTS 정국, 벤투호 찾아 “화이팅”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을 찾아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한국시간) “어제 훈련전 BTS 정국이 훈련장을 방문했다. 훈련전 짧게 5분 정도 단체사진 촬영 등 가벼운 인사와 화이팅을 전했다”고 밝혔다.

 

 

 정국이 카타르 현장을 찾은 건 같은 날 있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개막식 메인 무대를 장식할 예정인 까닭이다. 그는 개막식에서 월드컵 공식 사운드트랙 ‘드리머스’를 부른다.

 

 개막식은 한국 시간으로 이날 밤 11시40분에 시작된다. 이번 월드컵 A조 조별리그 첫 경기이자 공식 개막전인 카타르와 에콰도르 경기에 앞서 열린다. 개막식을 위해 카타르를 방문한 김에 벤투호에도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 정국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카타르(도하)=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