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이는 물결 같아”…비비지 ‘러브에이드’, 올여름 서머퀸 노린다(종합)

 

 

그룹 비비지가 “반짝이는 물결 같은” 첫 서머송 ‘러브에이드’로 여름 컴백 대전에 출사표를 던진다. 

 

6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비비지(은하·신비·엄지)의 두 번째 미니앨범 ‘서머 바이브(Summer Vib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비비지는 타이틀곡 ‘러브에이드(LOVEADE)’’와 ‘러브 러브 러브(Love Love Love)’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서머 바이브’는 지난 2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빔 오브 프리즘(Beam Of Prism)’과 타이틀곡 ‘밥 밥!(BOP BOP!)’ 이후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이다. ‘서머 바이브’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 비비지는 “지난 앨범과 조금 더 달라진 모습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고민이 많았다. 비비지로 처음 선보이는 쇼케이스다. 쇼케이스 자체도 너무 오랜만이어서 생각보다 많이 긴장됐지만, 곡 분위기에 맞게 즐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큼한 여름 분위기의 곡이다. 타이틀곡 ‘러브에이드’는 통통 튀는 비트와 펑키한 레트로 팝 기반의 댄스곡으로 두 사람의 사랑을 상큼한 에이드에 비유해 표현했다.

 

‘러브에이드’ 뮤직비디오도 곡의 상큼함을 그대로 옮겨 담았다. 엄지는 “각자의 공간에서 펼치는 드라마신이 있다. 캐릭터에 몰입하려고 노력했다. 멤버들이 각자 에이드 트럭, 연습실, 양궁장에서 촬영했다. 다른 장소, 비슷한 해프닝으로 모이게 되는 이야기다. 각자 다른 무드지만 여름의 청량함을 함께 느끼게 해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서머 바이브’ 비비지로 발표하는 두 번째 앨범이다. 지난 앨범 ‘빔 오프 프리즘’이 비비지의 시작을 알렸다면 이번 앨범은 비비지의 확실한 색을 담았다. 엄지는 “첫 앨범이 비비지의 정체성을 보여드렸다면, 이번 앨범은 우리 색깔을 확실하게 하고 싶었다. 여름의 계절감을 더해 밝은 느낌을 냈다”고 소개했다. 신비는 “청량함과 감성을 모두 다 잡았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고, 은하는 “총 여섯 곡이 수록된다. 뜨거우면서도 청량한 감성, 여름밤의 감성, 몽환적인 느낌이 모두 담겼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앨범을 준비하며 만족도가 높았다”고 입을 모았다. 엄지는 “여름에 맞는, 여름스러운 앨범을 준비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마냥 강렬하고 신나는 느낌 아니라 여유를 더하면 좋겠다는 의견이 모였다. 들으면 기분 좋고 상쾌해지는 매력이 비비지만의 차별점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여자친구와 비비지의 서머송을 비교해 설명하기도 했다. 엄지 “비비지의 서머송이 하나 밖에 나오지 않아서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감히 비교하자면 여자친구 때는 에너지가 셌었다. 롤러코스터 타는 느낌이었다. 그때는 찬란한 파도 같은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반짝거리는 물결 같은 느낌”이라고 묘사했다. 

 

비비지는 “비비지의 첫 여름 앨범이다. 우리의 노래로 시원한 분위기 만끽하셨으면 좋겠다. 팬들에게 꽉 차고 알찬 계절을 만들어드리고 싶다. 특히 우리의 상큼함에 주목해 달라”고 강조했다. 

 

비비지는 최근 종영한 엠넷 경연 프로그램 ‘퀸덤2’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은하는 “비비지로 데뷔하고 바로 ‘퀸덤2’에 나갔다. 다양한 무대를 준비하면서 그 자체가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실력도 향상됐다”고 했다. 신비는 “멤버들의 의견이 들어가지 않은 무대가 없었다. 어떻게 해야 무대에서 잘 보일지를 알게 됐다. 많이 성장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탄탄한 팀워크의 비결도 직접 밝혔다. 신비는 “서로에 대해 조언을 편하게 한다. 서로 조심해야 할 점도 편하게 나눈다”고 했다. 은하는 “원래 셋이 성향도 잘 맞는다. 퍼즐 같다”고 답했다. 

 

‘컴백 대전’이라고 불릴 만큼 올여름 컴백을 앞둔 가수들이 넘쳐난다. 그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엄지는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걱정했다. 쟁쟁한 분들이 함께 나오더라. 그래도 많이 사랑 주실 거라 생각한다”면서 “성적이야 좋으면 좋겠지만 멋진 아이돌 분들과 함께 활동하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을 것 같다. 오랜만에 음악방송의 분위기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하고 있다”고 긍정의 기운을 뽐냈다. 그러면서 “비비지로 두 번째 발매하는 앨범이기 때문에 팬분들이 피드백을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 우리의 색깔을 뚜렷하게 하는 앨범이 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오늘(6일) 오후 6시 공개.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