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로 타임슬립” 배철수·구창모, 40년만에 다시 뭉친 송골매(종합)

송골매 배철수와 구창모가 40년 전 ‘열망’을 고스란히 옮겨왔다. 2022년 송골매 전국투어 ‘열망’이 9월 서울을 시작으로 관객을 만난다.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 플레이 스퀘어에서 송골매 전국투어 콘서트 ‘열망’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송골매의 주축인 배철수, 구창모가 참석했다. 송골매의 대표곡인 '모두 다 사랑하리'와 '세상만사' 리메이크 프로젝트에 참여한 엑소 수호와 잔나비 최정훈도 참여해 무대를 선보였다. 

 

송골매가 오는 9월 11일과 12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구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熱望)’을 개최한다. 송골매는 1980년대 '어쩌다 마주친 그대',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모두 다 사랑하리', '빗물' 등 명곡을 발표하며 록 음악을 대한민국 대중음악 신(Scene)의 주류로 끌어 올린 주역이다. 

 

공연명 ‘열망’에 관해 구창모는 “우리가 20대에 가지고 있던 ‘열망’을 이 시대에 가지고 와서 다시 보여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소개했다. 

40년 만에 만난 송골매다. 구창모는 “굉장히 설레고 긴장된다. 옛날의 추억을 되살리며 그때 그 리듬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든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이에 배철수는 “설렘도 있지만, 걱정이 더 많이 된다. 예전에 송골매 좋아하셨던 팬들이 이번 공연을 보고 혹시나 실망하면 어쩌나 생각도 든다”면서 “젊은 시절에 우리를 '오빠'라고 불렀던 중년의 여성분들이 실제로 보고 '오빠도 많이 늙었네' 생각할까 봐 걱정”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구창모는 20년이 넘게 해외 생활을 했다. 음악을 다시 시작할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설득한 배철수 덕에 용기를 냈다. 배철수는 “1990년 송골매 9집을 끝으로 라디오 DJ로 43년째 일하고 있다. 처음 DJ가 됐을 때는 음악계에서 은퇴했다는 생각 못 했는데, 5년 정도 방송을 진행하며

 

‘아 나는 음악에 대한 재능이 부족하구나’ 깨달았다. 음악을 직접 하는 것보다 소개하는 게 더 잘 맞는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했다. 

 

배철수는 “10여년 전부터 생각했다. 나는 구창모가 노래를 안 하고 있는 게 아깝다고 생각을 했다. 재능 있고 노래도 잘하는데, 왜 힘든 사업을 하고 있을까 싶었다. 노래는 자본금 필요 없이 마이크만 있으면 되는데, 몸만 건강하면 되는데 말이다. 다시 노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계속하고 있었는데, 본인은 다시 돌아오는 걸 어려워하더라. 그렇다면 더 나이가 들기 전에 공연을 한 번 하자고 이야기했다. 2년 전에 하려고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미뤄졌었다”고 했다. 

 

송골매는 1982년부터 1985년까지 4년 연속 MBC 10대 가수 가요제에서 10대 가수로 선정됐다. 같은 기간, KBS 가요 대상에서도 록 그룹상을 받았다. 한국 대중음악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일이었다. 배철수는 “우리가 음악을 하면서 사람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해야겠다. 생각하며 음악한 건 아니다. 그때 우리 사회가 굉장히 경직되고 사회적으로도 정치적으로 힘든 시기였다”면서 “송골매가 그 당시 기성 가요와는 조금 달랐다. 기존엔 턱시도 나비넥타이 차림이어야 했었다. 무대 위에 청바지를 입고 올라온 거의 최초의 밴드였을 거다. 그 시절 굉장히 힘들었던 젊은 친구들이 우리를 보고 대리만족을 했던 게 아닌가 싶다. 약간의 일탈의 느낌을 받았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구창모는 “그 당시 장발과 미니스커트가 단속되던 시절이었다. 그런데 젊은이들은 장발하고 싶어했다. 배철수는 어깨까지 내려오던 걸 자랑스러워했다. 청바지는 젊은이들의 상징이었고, 사실 우리가 준비할 수 있는 의상이 청바지뿐이었다. 우리는 자랑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송골매의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熱望)’은 오는 9월 11일과 12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구 체조경기장) 공연을 시작으로 부산, 대구, 광주, 인천에서 열린다. 해외 투어도 예정되어 있다. 배철수는 “해외에서는 미국 LA, 뉴욕, 애틀란타 공연을 내년 3월 계획되어 있다. 나는 그 공연을 마치면 더 이상은 음악을 하지 않으려고 생각하고 있다. 현재는 그렇다”고 했다. 배철수는 구창모에게 이번 공연 ‘열망’이 “라스트 앨범, 라스트 공연”이라고 말했다고. 구창모는 “송골매의 추억을 남기고 싶다고, 자신의 음악 인생에 마지막이라고 하더라. 나는 라스트가 아니다. 배철수도 본인의 의지니, 본인이 판단할 거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국 밴드의 전설로 불리는 송골매다. 배철수는 “전설은 우리가 되겠다고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오랜 세월이 지나다 보니 전설 비슷하게 되는 것 같은데, 아직 )송골매가) 전설이라는 생각까진 못하겠다”고 겸손한 답변을 내놓으며 “10년 동안 꽤 열심히 밴드 활동을 해온 건 사실이다. 아직도 많은 분이 송골매를 기억해주시고 ‘추앙’해 주시는 건 감사할 따름이다. 그런 기대와 열망에 부응해야 한다. 그게 주어진 과제”라고 책임감을 털어놨다. 

 

배철수와 구창모의 기자간담회에 앞서 후배 수호와 최정훈이 리메이크 프로젝트의 무대를 직접 꾸몄다. '모두 다 사랑하리'를 리메이크한 수호는 무대에 앞서 “부모님께서 송골매 선배님들의 팬이라 프로젝트를 함께하게 됐다. 가문의 영광이라고 생각하며 참여했다”고 밝혔다.

수호는 ‘모두 다 사랑하리’를 리메이크했다. 수호는 “이 곡과 서정적인 감성이 맞았다”면서 “엑소의 팀 구호가 ‘사랑하자’다. 사랑하는 걸 너무 좋아한다. 가사를 들어보면 ‘모두가 사랑한다’는 박애주의 표현이 있다. 꽂혔다”고 했다. 이어 “명곡은 수십 년이 지나도 명곡이다. 어떻게 리메이크할지 켄지 작곡가와 오래 고민했다. 선배님들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게 최선을 다해 불렀다. 많이 사랑해 달라”고 말했다. 

 

설레는 마음도 전했다. 수호는 “선생님들께서 지금 무대를 보고 계신다. 그러니까 더 떨린다. 팬이 아니고 송골매 선배님들을 위해 부르는 것”이라며 멋쩍게 웃었다. 

‘세상만사’를 리메이크한 최정훈은 “나는 특히나 옛날 음악을 좋아한다. 송골매는 전설이다. 특히나 밴드음악의 전설”이라며 “당연히 가장 많이 영향받은 그룹은 송골매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다. 송골매 무대를 내 두 눈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 하니 가슴이 벅차다. 리메이크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잔나비는 '세상만사'를 리메이크했다. 최정훈은 “어렸을 때부터 이 노래를 달고 살았다. 일이 안 풀릴 때면 콧노래로 ‘세상만사’를 부르곤 했다. 힘들거나 일이 잘 안 풀리거나 할 때 들으면 좋은 곡이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한국 록 사운드의 틀을 잡아주신 선배님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해드리고 싶다”고 프로젝트 참여 소감을 밝혔다. 

후배들의 무대를 지켜본 구창모는 “감각이 우리 때와 완전 다르다. 새롭고 신선하다”고 칭찬했고, 배철수는 “두 친구가 노래하고 있는데, 부럽더라. 참 좋을 때”라면서 “우리도 젊고 반짝반짝할 때가 있었는데 싶더라”는 감상평을 남겼다. 그러자 수호는 “선배님들을 보면서 나도 계속 음악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화답했다. 

 

송골매 전국투어 ‘열망’은 당대 송골매의 히트곡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기회다. 배철수는 “음악이라는 게 시대에 따라 변화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이번 공연은 오리지널과 똑같은 편곡을 해서 연주하고 노래하려 한다. 우리와 함께 호흡했던 당시의 젊은 세대들이 우리와 같이 음악을 노래하고 들으며 그 시절로 돌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무대에 있는 우리도, 관객들도 같이 젊은 시절로 타임머신 타고 타임슬립 해보는 느낌이다. 편곡은 100% 오리지널 그대로”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한윤종 세계일보 기자

<스포츠월드>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