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광고 갑질 논란에 사과 “의사소통 미흡…심각성 깨달아”

댄서 노제가 SNS 광고 갑질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사과의 뜻을 전했다.

 

5일 노제의 소속사 스타팅하우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당사는 아티스트가 광고 게시물을 SNS에 업로드하기에 앞서 계약 기간과 업로드 일정을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아티스트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해왔다. 게시물 업로드 및 게시물 삭제 관련해서는 당사와 아티스트가 협의 후 진행하였음을 말씀드린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위 과정 중 당사의 불찰로 인해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고, 아티스트와 미흡한 의사소통으로 기한 내에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다. 이로 인해 광고 관계자분들과 소속 아티스트 노제를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또 “당사와 아티스트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관계자들과 아티스트와의 원활한 소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4일 한 매체는 노제의 SNS 광고 갑질 의혹을 보도했다. 중소 업체 측은 제보를 통해 노제가 업로드 요청 기한이 지나도 SNS에 올리지 않았다며 “장문의 메시지로 수차례 호소한 뒤에야 올라왔다”, “근데 그마저도 얼마 뒤에 삭제됐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노제의 SNS에 중소 업체 아이템은 없고, 명품 광고 관련 게시물만 남아있다며 차별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노제는 엑소 카이의 백업 댄서로 활약하며 주목받았다. 지난해 엠넷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스타덤에 올랐다. 현재 채널A 오디션 프로그램 ‘청춘스타’와 엠넷 에능 ‘뚝딱이의 역습’에 출연 중이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뉴시스 제공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