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동창 18명+교사 2명의 증언”…학폭 의혹 반박

배우 남주혁이 학폭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디스패치가 증언을 확보했다.

 

5일 디스패치는 남주혁의 고등학교 동창 18명과 담임교사 2명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앞서 타 매체는 ‘빵셔틀을 시켰다’, ‘상습적 폭력을 행사했다’, ‘유료게임 결제를 했다’, ‘스파링을 강요했다’ 등 남주혁과 관련된 제보자의 주장을 보도한 바 있다.

 

이날 남주혁과 고등학교 1학년 같은 반이었다는 서석훈 씨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정말 학교 분위기를 몰라서 하는 소리다. 친구들끼리 몰려다니는 어떤 무리를 일진이라 느끼는 사람도 있었겠지만, 그런 무리에 남주혁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일진설에 선을 그었다.

 

또 다른 동창생 조부형 씨는 “주혁이는 누굴 괴롭힐 사람이 아니다. 운동을 좋아했다. 친구들이 장난쳐도 웃으면서 넘겼다”고 전했다.

 

1학년 담임이었던 박태규 교사는 “주혁이는 애들이 떠들면 ‘얘들아, 조용하자’하는 친구였다. 누가 싸우면 ‘싸우지 말자’고 중재하는 타입이었다. 제보자가 어떤 오해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런(일진) 친구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보탰다.

 

빵셔틀 의혹에 대해서는 하나같이 “거짓”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 동창생은 “만약 주혁이가 빵셔틀을 시켰다? 학교 분위기상 애들이 먼저 주혁이를 멀리했을 것”이라고 했다.

 

스파링과 유료 결제는 있었던 일이었으나, 남주혁이 가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동창생 A씨는 “강압적으로 싸움을 부추긴다? 그런 기억이 없다. 친구들끼리 교실 뒤에서 몸 장난을 치긴 했다. WWE 흉내를 내기도 했다”고 했고, B씨는 “거기에 주혁이는 없었다. 스파링했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휴대폰 결제 사건의 주인공은 다른 사람이다. 제보자가 해당 사건의 주인공을 남주혁으로 바꿔치기했다”며 “왜 이런 거짓말을 하는지 묻고 싶다. 있지도 않은 일들을 사실이라 말하면 도대체 어떻게 증명해야 하나”라고 동창들은 증언했다.

 

끝으로 1학년 담임 박태규 교사는 “제 교사 인생의 자존심을 걸겠다. 체벌이 있던 시절이었고, 여선생님까지도 매를 들고 다녔다. 어머니들이 매를 만들어와 선생님들께 주기도 했다. 때려서라도 애들 사람 만들어 달라고. 적어도 제가 가르쳤던 시기에 학폭 이런 건 있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주혁은 긍정적이고 진취적이 아이였다. 정의감도 있었다. 제가 그 점을 좋아하면서도 혼내는 부분이기도 했다. 주혁이를 싫어하는 애들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DB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