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도 뚫린 ‘원숭이두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유증상 동물·사람간 접촉시 전파
고열·근육통·오한 등 전조 증상 후
얼굴부터 팔·다리로 피부 발진
소아·면역저하자 감염 확률 높아
발생지 방문 자제·개인 위생 철저

최근 세계적으로 유행 중인 원숭이두창이 국내에도 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질환에 대한 궁금증에 대해 이시형 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가 답했다.

-원숭이두창이란 어떤 질환인가.

“원숭이두창은 원숭이두창바이러스(Monkeypox virus)에 감염돼 발생되는 감염성질환이다. 이는 인수공통감염병으로 감염된 동물과 사람 간에 전염될 수 있다. 동물에서의 감염은 주로 쥐, 다람쥐와 같은 설치류와 원숭이에서 확인됐다.”

-치명률은 높은 편인가.

“전 세계적으로 발생되기 이전의 치명률은 3~6%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수개월간 아프리카 이외 지역에서 발생한 환자 중에서 아직까지 사망이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볼 때 의료 환경에 따라 차이가 큰 것으로 보인다.”

-감염 경로는.

“주로 접촉에 의해 이뤄진다. 감염된 동물 및 사람의 체액·혈액·피부·점막과 직접적으로 접촉하거나 감염자의 체액·혈액 등이 묻은 물건·의복·침구류 등과 간접적으로 접촉함으로써 전파된다. 주요 전파경로는 아니지만 비말이나 에어로졸 등을 통해서도 드물게 나타나기도 한다.”

-원숭이두창의 주요 증상은.

“원숭이두창에 감염되면 평균 1~2주(5~21일 사이) 정도의 잠복기를 지나 고열, 두통, 근육통, 요통, 피로감, 림프절종대, 오한 등의 증상을 겪기 마련이다. 이런 증상이 나타난 1~3일 후 발진이 시작된다.

발진은 얼굴에서 시작해 몸통, 사지 순서로 진행되는 양상을 보인다. 발진은 반점, 구진, 수포, 농포, 딱지의 순서로 변한다. 환자의 95%는 얼굴에서 발진을 겪었다. 환자의 75%는 손발바닥에 발진이 나타나 몸통에 비해 심했다. 이밖에 구강점막, 외음부, 결막, 각막에도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증상은 2~4주정도 지속되다가 자연적으로 호전되는 경과를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서 중증감염이 있을 수 있다.”

-치료는 어떤 방식으로 이뤄지나.

“일반적으로 대증적치료를 하며, 중증감염에서는 두창 치료에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나 면역글로불린을 활용한다. 특히 소아나 면역저하자 등에서 중증감염의 확률이 높은데, 폐렴, 뇌병증, 패혈증 등을 동반할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수두와 증상이 유사하다고 들었다.

“수두의 피부병변은 여러 측면에서 원숭이두창과 유사하다. 발열 두통, 근육통, 요통, 권태감 등의 전구증상이 나타난 2~3일 후에 발진이 시작되며 원숭이두창은 얼굴에서, 수두는 얼굴과 몸통에서 발진이 시작한다는 점, 그리고 발진이 반점으로 시작해 수포, 농포, 딱지 순서로 변한다는 점에서 특히 유사하다.”

-수두와 원숭이두창의 차이점은.

“우선 원숭이두창에서는 림프절 비대가 특징적으로 관찰된다. 반면 수두에서는 흔하지 않다. 또, 원숭이두창의 경우 손발바닥에 피부병변이 흔하게 나타나지만 수두는 그렇지 않다.”

-갑작스럽게 피부발진이나 수포가 발생하는 경우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고열을 겪은 뒤 피부발진이 시작됐거나, 고열이 나타난 1~3일 후 얼굴에서 반점 양상의 발진이 보이거나, 발진이 수포 형태로 변하고 팔다리로 확산되는 경우 타인과의 직접적 접촉을 피하고 접촉한 물건 등을 타인이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신속하게 전문 의료기관에 내원하는 것을 추천한다.”

-원숭이두창 감염을 예방하려면.

“발생지역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방문할 경우 타인의 혈액, 체액, 피부 등에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물건 등에 접촉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으므로 손을 비누와 물로 씻거나 알코올 소독제를 이용해 자주 소독하는 게 중요하다. 설치류나 원숭이 등과의 접촉도 피해야 한다. 비말 등을 통해서도 감염이 가능하므로 마스크 등의 개인보호구 사용을 추천한다.”

<스포츠월드>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