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챔피언 삼성생명?…‘공공의 적’은 강이슬과 국민은행

 여자프로농구 국민은행이 오는 24일 개막도 전에 우승후보로 손꼽혔다. 디펜딩챔피언 삼성생명이 건재한 가운데 2021-2022시즌 ‘공공의 적’으로 국민은행이 지목됐다. 국보급 센터 박지수와 국가대표 슈터 강이슬까지 합류한 국민은행은 나머지 5개 구단의 경계를 한몸에 받고 있다.

 

 여자프로농구 6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는 18일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형식으로 진행된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우승후보를 꼽았다. 미디어 관계자 설문조사서 84.4%(45표 중 38표), 선수 설문조사서 45.1%(102표 중 46표), 팬 설문조사서 40.5%(341표 중 138표) 등 국민은행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우승후보로 선정됐다. 김완수 국민은행 신임 감독은 “통합우승을 목표로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국민은행은 올 시즌을 앞두고 대대적인 변화를 꾀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생명에 무릎을 꿇은 직후 안덕수 전 감독이 물러났다. 김완수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맡겼다. 김 감독은 스타플레이어 출신은 아니지만 지도자로서 역량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 감독은 부임 이후 선수단 개성 파악에 공을 들였다. 박지수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활약하면서 세밀한 전략을 맞추지는 못했으나 팀의 방향성을 새로 잡았다.

 

 전력에도 큰 힘이 생겼다. 강이슬이 FA 계약(2년 총액 3억9000만원)으로 국민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강이슬은 WKBL 최고 슈터 중 한 명이다. 태극마크를 달고 나선 국제대회에서도 대표팀의 외곽 1순위다. 국민은행의 약점으로 지목받던 외곽슛 옵션이 강이슬 영입만으로 강점이 됐다. 게다가 강이슬은 센터 박지수에 집중된 상대 견제도 풀어낼 수 있는 키다. 비시즌 강아정(BNK)이 이적하면서 전력에 구멍이 생기는 듯했으나 국민은행은 더 큰 전력으로 빈틈을 채웠다.

 

 그래서일까. 강이슬은 시즌 개막도 전에 주목받고 있다.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 시즌 가장 기대되는 선수로 뽑혔다. 강이슬은 팬 39.1%, 선수 26.5%, 미디어 71.1%의 지지를 받았다. 비시즌 내내 대표팀 일정을 소화한 탓에 정규시즌 초반 관리가 필요하지만 팀 핵심전력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김 감독은 “파격적인 변화를 꾀하는 것보다 일단 선수들이 관중 앞에서 좋은 경기력과 즐거운 경기력을 보여주는 것이 먼저”라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사진설명=국민은행 슈터 강이슬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서 드리블하고 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