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이승모X임상협 맹활약, ‘K리그 2년 연속 ACL 결승 확정’

 

 프로축구 K리그1 포항스틸러스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K리그는 두 시즌 연속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이 확정됐다.

 

 포항은 1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CL’ 8강 나고야 그램퍼스(일본)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2009년 이후 약 12년 만에 4강에 오른 포항이다. 이승모, 임상협의 활약이 돋보였다.

 

 포항은 전반전에 나고야에 고전했다. 하지만 후반 8분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임상협이 마무리했다. 임상협이 슈팅하기 전 이승모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침착하게 반대쪽으로 공을 이었다. 이를 임상협이 오른발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포항은 한 골 더 넣었다. 후반 25분 이승모가 직접 해결했다. 신진호의 패스를 받았다. 상대 수비를 벗겨낸 후 강력한 슈팅으로 나고야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임상협이 멀티골을 넣었다. 경기에 쐐기를 박는 원더골이었다.

 

 그렇게 완승을 거둔 포항은 미니 한일전에서 자존심을 되찾았다. 포항은 이번 ACL 조별리그에서 나고야와 같은 조였다. 그러나 1무 1패로 단 1승도 못챙겼다. 다행히 정상으로 가는 길목에서 나고야를 격파, 분위기를 반전했다.

 

 또 일본팀을 상대로 한 막강 기록을 유지했다. 포항은 지금까지 ACL 토너먼트에서 일본 팀을 만나 단 한 번도 탈락한 적이 없다. 그 기세를 이날 경기서 또 이었다.

 

 이승모와 임상협의 맹활약을 앞세운 포항의 승리로 이번 시즌 ACL 결승 한 자리에 K리그 구단 진출이 확정됐다. 포항전 이후 오후 7시 전북현대와 울산현대가 두 번째 8강 경기를 소화한다. 여기서 이기는 팀은 20일 포항과 4강전을 치른다. 즉 어느 팀이 어떤 결과를 가져와도 K리그 구단의 결승행은 확정됐다.

 

 2020시즌에는 울산이 정상에 오른 바 있다. 2년 연속으로 K리그 구단이 ACL 결승에 오르게 됐다. ‘아시아 호랑이’, ‘아시아 최강 리그’ K리그의 위용을 재차 확인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