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시선]영웅·영웅·영웅…임영웅 기사만 쏟아지는 이유

포털 사이트에 임영웅 기사로 가득하다. 임영웅 기사로 임영웅 기사를 밀어낸다. 하루 걸러 하루도 아니다. 매일 쏟아지는 임영웅의 기사. 어떻게 가능할까. 

 

우선 출연 예능들이 한 몫한다. 임영웅은 현재 TV조선 ‘뽕숭아학당’, ‘불러드립니다- 사랑의 콜센타’ 등에 출연하고 있다. 방송 예고 보도자료를 시작으로 방송 후 리뷰 기사들로 한 주를 채운다.

 

유튜브 활동도 무시할 수 없다. 현재 채널 ‘임영웅’은 121만 명의 구독자를 돌파했다. 임영웅의 일상부터 커버곡, 무대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과 소통중이다. 채널 ‘임영웅’은 금빛 성장을 이뤘다. 1년 사이 유튜브 실버버튼과 100만 구독자에게 주어지는 유튜브 골드버튼을 모두 받았기 때문. 여기에 ‘임영웅 쇼트(Shorts)’도 실버버튼을 받으면서 화제성 ‘넘버원’ 입지를 굳히고 있다. 

 

유튜브를 통해 임영웅을 만날 수 있는 전략은 제대로 통했다. 쏟아지는 기사 속 상당량은 그의 콘텐츠 조회수에 관해 다루고 있다. 최근 기사만 보더라도 ‘히어로(HERO)’ 뮤직비디오 1700만 뷰, 공식 유튜브 채널 총 조회 수 9억 8000만 뷰,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무대 1200만 뷰, ‘남자의 인생’ 커버 영상이 300만 뷰 돌파 등을 다루고 있다.

 

1000만 뷰가 넘는 영상만 16개를 기록중이다. 각각 4000만과 3000만을 돌파한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4399만),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3208만)을 필두로 ‘히어로’(1662만), ‘바램 in 미스터트롯’(1607만), ‘울면서 후회하네’(1541만), ‘어느 날 문득’(1405만), ‘울면서 후회하네’(TV조선 채널, 1286만),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사랑의콜센타’(1174만), ‘미운사랑’(1123만), ‘보라빛 엽서’(TV조선 채널, 1211만), ‘일편단심 민들레야’(1102만), ‘노래는 나의 인생’(1090만), ‘보라빛 엽서’(1063만), ‘바램’ 커버 콘텐츠(1055만), ‘이제 나만 믿어요 2020 트롯어워즈’(1050만), ‘두 주먹’(1000만) 등 뮤직비디오, 커버곡, 무대곡이 1000만 뷰를 가볍게 넘었다. 웬만한 중견 아이돌 조회수를 맞먹는다. 트로트가수 중 이런 파급력을 가진 이는 없었다. 

 

덕분일까. 임영웅이 먹고, 마시고, 쓰고, 타고, 입는 수 십여 가지의 광고 영상과 화보도 매번 기사화 되고 있다. 

 

팬들의 화력도 임영웅에 대한 기사 중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임영웅은 소비자 투표로 뽑는 ‘2021 올해의 브랜드 대상’ 인물 부문에서 남자 광고모델 부문과 남자 트로트가수 부문을 석권했다.

 

특히 팬들의 투표가 절대적인 각종 설문조사에서 1등을 독식하며 팬들 스스로 기사거리를 만들고 있다. 멜론 인기 아티스트 남자솔로 부문 1위, 아이돌차트 평점랭킹 21주 연속 1위도 임영웅의 몫이 됐다. 뿐만 아니라 모닝콜로 만나고 싶은 달달한 목소리를 가진 스타 1위, 단독 콘서트 열면 대박 날 것 같은 가수 1위, 다음 컴백이 기다려지는 스타 1위, 함께 바다 가고 싶은 스타 1위 등 인터넷에서 이뤄지는 각종 설문조사에서 ‘내 가수 1등 만들기’에 힘을 더하고 있는 것. 

 

또 임영웅을 빛내기 위한 팬들의 기부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임영웅의 각 팬클럽은 코로나19 선별진료(검사)소 및 예방접종센터, 보건소 직원들을 위한 격려 간식(800만 원 상당) 기탁, 나눔리더스클럽 가입, 밀알복지재단 기부, 보육원에서 생활하는 여학생들의 생리대 및 생필품(물티슈.섬유유연제 등) 구매 지원, 사회복지법인 새길동공체 누림터 후원금 전달 등 나열하기도 힘들 정도의 선행을 이어가는 중이다.

 

박수를 보낼 부분은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기부라는 점. 전국의 임영웅 팬클럽들이 선의의 경쟁을 하듯 임영웅의 이름으로 사회 곳곳에 자발적인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웃에게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팬들의 따뜻한 마음이 지속적인 기사 노출로 이어지기도. 팬들의 노력이 임영웅이라는 브랜드에 긍정적 영향을 더했다는 평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