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kyo 스타] 올림픽X패럴림픽 동시 정상 노리는 ‘외팔’ 폴란드 탁구 스타

 

 “장애 질문 지겹다.”

 

 나탈리아 파르티카(32·폴란드)가 자신을 향한 특별한 시선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신유빈, 전지희, 최효주로 구성된 대한민국 여자탁구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탁구 단체전 16강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두며 8강에 올랐다.

 

 태극낭자들의 맹활약만큼이나 ‘베테랑’ 파르티카가 큰 이목을 끌었다. 오른손과 팔뚝 없이 선천적 장애를 안았지만 패럴림픽이 아닌 올림픽에 참여한 까닭이다.

 

 파르티카는 자신의 장애를 비관하지 않았다. 오히려 왼손 드라이브에 강점을 쌓으며 탁구계를 두드렸다. 7세 때 처음 탁구를 시작해 2000 시드니 패럴림픽 때 11세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웠다. 2004 아테네 패럴림픽에서는 개인 단식 금메달을 따며 최연소 챔피언이 됐다.

 

 패럴림픽 무대를 제패한 파르티카는 올림픽으로 시선을 옮겼다. 2008 베이징올림픽 단체전을 통해 세상의 주목을 받았다. 탁구 종목 역사상 올림픽, 패럴림픽에 동시에 참가한 선수는 파르티카가 최초였다.

 

 지난 20년간 올림픽, 패럴림픽 등 국제 대회에 빠짐없이 나서며 장애, 비장애 사이 스포츠 벽을 허문 전설이다. 세계선수권에 14회나 출전하며 폴란드 리빙 레전드로 발돋움했다.

 

 쉽지 않은 여건에도 파르티카는 싸워가고 있지만 가장 힘들 게 하는 건 세상의 시선이다. 파르티카는 2012 런던 대회 당시 “장애에 대한 질문을 16년 째 받고 있다. 이제는 조금 지겹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비장애인 선수들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다. 장애는 내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파르티카는 자신이 한 말을 증명하기 위해 이번 시즌에도 쉬지 않고 달린다. 이번 도쿄올림픽이 끝나는 대로 패럴림픽에 참여해 다시 한 번 정상을 노린다.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