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박정아 ‘쌍포’ 후지산 넘었다

김연경-박정아 ‘쌍포’가 후지산을 무너트렸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치른 개최국 일본과의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A조 예선 4차전에서 45점을 합작한 김연경(30점)-박정아(15점) 쌍포의 활약에 힘입어 세트 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지난 25일 브라질과의 첫 경기에서 패한 대표팀은 이후 케냐, 도미니카공화국, 이날 일본까지 모두 꺾고 내리 3연승을 내달리며 조 3승1패를 기록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최소 조 3위를 확보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대표팀은 오는 8월2일 오전 9시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승부는 5세트에 갈렸다. 한국이 도망가면, 일본이 쫓아오는 흐름으로 2세트씩 나눠가졌다. 한치의 실수도 허용하지 않는 중요한 시점에서 에이스들이 제역할을 다했다. 하지만 막판 이시카와와 고가의 공격을 앞세운 일본의 공세에 밀려 9-11로 벌어졌고, 이후 좀처럼 추격하지 못하며 12-14까지 몰렸다. 한 점만 더 내주면 패하는 상황에서 대표팀 눈빛이 달라졌다.

 

김연경이 후위로 빠지고 박정아가 전위로 들어간 상황에서 염혜선의 선택은 박정아를 믿는 것뿐이었다. 박정아는 긴 렐리 끝에 대각 공격을 성공시키며 13-14로 추격했고, 이어 다시 한 번 박정아가 공격을 성공시켜 결국 14-14 듀스를 만들었다. 앞서에서 센터들이 유효블로킹을 만들고, 후위에 빠진 김연경이 디그를 걷어올리면 박정아가 마무리하는 ‘승리 방정식’이 생겼다. 블로커의 의지와 김연경의 침착함, 그리고 박정아의 과감함이 만든 걸작이었다.

 

기세를 탄 대표팀은 일본의 공격범실과 박정아의 쳐내기가 성공하며 긴 승부를 마치고 승리를 맛봤다.

 

사진=FIVB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