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현장메모] 코로나인데, 아쉬움 남긴 중국 팬들의 “짜요” 육성 응원

 

[스포츠월드=고양 김진엽 기자] ‘육성 응원 금지’라고 써 있는 문구가 무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열리는 경기인 만큼 성숙한 응원 문화가 필수였지만 중국 팬들은 그렇지 않았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 4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맞대결에서 1-2로 밀리고 있다. 이날 경기는 중국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르는 2020 도쿄하계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르는 중이다. 경기 종료 이후에는 오는 13일 중국 쑤저우올림픽축구센터로 무대를 옮겨 2차전을 소화한다.

 

 벨호에 아주 중요한 한 판이었다. 만약 중국을 꺾는다면 한국 여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 나서게 된다. 한국 여자축구는 월드컵에는 세 차례나 출전했지만 올림픽 본선 경험은 없다. 새 역사를 쓸 좋은 기회였지만 1차전을 다소 아쉬운 결과로 향하고 있다.

 

 원정 다득점이 적용되는 만큼 2차전에서 최대한 적은 골을 허용하고 많은 골을 넣어 합산 스코어에서 앞서야 하는 상황이 목전이다.

 

 결과뿐 아니라 중국팬들의 응원도 아쉬웠다. 이날 경기는 부분 유관중으로 진행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국내 스포츠 관람 방역 수칙에 맞춰 관중을 받았다. 입장할 때 체온 체크 및 QR코드 인증, 소지품 검사 등을 했다.

 

 혹시 모를 충돌을 대비해 한국 팬들과 중국 팬들의 구역도 따로 나눴다. 충돌뿐 아니라 코로나19 시대에도 직관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KFA 나름의 배려였다. 그렇게 1091명의 팬이 고양종합운동장을 채웠다.

 

 그러나 중국 축구 팬들의 응원 문화는 성숙하지 못했다. 경기 내내 ‘육성 응원 금지’를 안내했다. 한국어뿐 아니라 중국어로도 육성 응원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중국 팬들은 경기 초반 “짜요(힘내라)”라고 육성 응원을 했다. 한 번이 아니었다. 후반 26분경 중국이 페널티킥 찬스에서 슛을 차려 할 때 또 “짜요”라며 육성 응원을 했다.

 

 코로나19 시대에 힘겹게 연 A매치를 힘 빠지게 하는 행동이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김진엽 기자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