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소란, 새 앨범 ‘Beloved’ 발매 예고 “1년 4개월만 신곡”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밴드 소란이 이번 달에 새 미니 앨범 ‘Beloved’를 발매한다. 

 

지난 7일, 소란이 공식 SNS를 통해 새 앨범을 준비하며 회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본격 컴백을 예고했다. 

 

공개된 영상 속 소란은 다 함께 모여 앉아 새 앨범 관련 회의를 하며 앨범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고영배는 "페이크로 내가 이렇게 울고 있는 거야. 이게 뮤비인가 보다 싶게"라고 말하며 회의를 이끌어갔으며, 서면호는 소란의 대표곡인 '가을목이'의 북유럽댄스를 추는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보태는 모습을 보여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영상 말미에는 이번 미니 앨범의 제목 ‘Beloved’와 아트워크가 최초로 공개돼 앨범 콘셉트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이번 미니앨범 ‘Beloved’는 2019년 12월에 발매한 싱글 '기적(What about you)’ 후, 약 1년 4개월만에 발표하는 것으로 영상을 접한 팬들은 "Beloved라니 앨범 이름부터 너무 좋다", "뭐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너무 좋다", "아 나 벌써 사랑받네" 등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소란은 지난 연말부터 새로운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으며, 지난 달 30일 멤버들이 녹음하고 있는 '레코딩 티저'를 공개하며 4월 발매를 예고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