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유세윤 ‘라디오스타’ 합류 “아들과 가장 먼저 논의”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유세윤이 ’라디오스타' 토크를 이끌어갈 4MC의 마지막 퍼즐이 됐다. 

 

 유세윤은 지난달 31일 ‘라디오스타’ 전설의 19기 특집을 통해 고정 MC 복귀를 알렸다. 그는 이날 서면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합류 소감을 전하는 것은 물론 ‘라디오스타’에서의 남다른 출사표를 던졌다.

 

 유세윤은 ‘라디오스타’ 고정 MC로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는 소감을 가장 먼저 알렸다. 이어서 ‘늘 친근하고 마음이 가는 프로그램‘이라며 각별한 애정을 보이기도. 그는 1년 6개월간 ‘라디오스타’ MC로 활약하며 터줏대감인 김국진, 김구라와 안정적인 호흡을 보인 바 있다. 게다가 막내 MC 안영미와는 KBS 공채 19기 동기로 절친한 사이여서 개그계 ‘황금 기수’의 명성에 걸맞은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라디오스타’의 연출을 맡은 강성아PD가 본 유세윤의 강점 역시 ‘익숙하지만 새로운 것‘에 있었다. 강 PD는 ’라디오스타‘가 유세윤을 발탁하게 된 배경에 대해 “기존 MC들과의 궁합이 잘 맞는 사람을 찾는데 집중했다. 기존 MC들과 캐릭터와 역할이 겹치지 않는 것도 중요했다”라고 밝히며 다른 누구보다 유세윤이 최적의 인물임을 강조했다.

 

 유세윤은 출연을 결심한 계기로 아들 민하를 언급한다. 그가 출연 제안을 받고 가장 먼저 논의한 사람은 다름 아닌 아들 민하였다고. “아빠를 TV에서 더 자주 보고 싶은 아들의 마음이 느껴져 확신을 갖고 결정하게 됐다”며 겉으론 내색하지 않던 아들이 내심 기뻐하는 반응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특히 유세윤은 ’라디오스타‘ 고정 MC 발탁 소식이 알려진 뒤 ‘제자리로 돌아온 것 같다’는 축하 인사를 많이 들었다며 자타공인 ‘라스 맞춤형’ MC임을 증명했다. 이번에는 예전 MC 윤종신의 자리에 앉게 되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는 후문이다.

 그는 “사실 예전에는 웃기기만 하면 되지, 하는 마음이었는데 이제는 윤종신 씨가 그랬던 것처럼 게스트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것도 제 역할이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혀 앞으로 출연할 게스트들과 최고의 시너지를 낼 것을 약속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유세윤은 “‘라디오스타’ 특유의 토크 스타일을 그리워하는 시청자들이 많다는 걸 알고 있다”며 “예전만큼 ‘매운맛’을 선보이긴 어렵겠지만 트렌드에 맞게 ‘알싸한’ 정도로 웃음을 보태겠다”고 시청자들을 향한 포부를 전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