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아X지소연X장슬기 출격’ 한국, 중국전 최정예 선발

 

[스포츠월드=고양 김진엽 기자] 가용 최고의 자원들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여자 축구 새 역사를 정조준한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 4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중국과 맞대결을 벌인다. 킥오프 1시간여를 앞두고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이번 경기는 중국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르는 2020 도쿄하계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다. 고양서 1차전을 치른 뒤 13일 중국 쑤저우올림픽축구센터로 무대를 옮겨 2차전을 소화한다. 합산 점수가 높은 팀이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며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될 예정이다.

 

 벨호에 아주 중요한 한 판이다. 만약 중국을 꺾는다면 한국 여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 나서게 된다. 한국 여자축구는 월드컵에는 세 차례나 출전했지만 올림픽 본선 경험은 없다. 새 역사를 쓸 좋은 기회다.

 

 벨 감독은 팀 내 최고 스타인 지소연을 필두로 이민아, 장슬기, 박세라, 심서연, 홍혜지, 임선주, 추효주, 강채림, 이영주 그리고 김정미 등 주축 자원들을 대거 선발로 내세우며 1차전 승리를 꾀한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