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타+수비 실책…김하성의 마음이 급해진다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몸이 생각과 달리 움직인다. 김하성(26·샌디에이고)이 고전 중이다.

 

 김하성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유격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이 0.200(15타수 3안타)로 떨어졌다. 수비 실책까지 저질렀다. 팀은 2-3으로 패했다.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최근 뜻밖의 기회를 얻었다.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지난 6일 경기 도중 어깨를 다쳤다. 열흘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오르며 공백이 생겼다. 김하성이 빈자리에 이름을 새겼다. 6일에는 교체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머물렀다. 7, 8일 두 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 안착했다. 7일에는 2타수 1안타로 손맛을 봤다. 8일에는 침묵을 깨지 못하고 아쉬움을 삼켰다.

 

 2회 2사 1루서 중견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5회 1사 1루서 두 번째 타석을 맞았다. 상대 선발투수 케빈 가우스먼의 폭투로 1루 주자 쥬릭슨 프로파가 득점권인 2루에 안착했다. 김하성은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7회에도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연장 10회 선두타자로 나섰다. 구원투수 완디 페랄타와 대결했다. 두 차례 번트 실패 후 3구째를 때려 1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수비에서도 오점을 남겼다. 5회 2사 후 도노반 솔라노의 뜬공을 놓쳤다.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개막 후 첫 번째 실책을 기록했다.

 

 KBO리그 삼성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활약한 다린 러프는 샌프란시스코의 좌익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2회 1사 2루서 샌디에이고 선발 블레이크 스넬의 2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투런 홈런을 만들었다. 시즌 타율은 0.333(9타수 3안타)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