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님’부터 자동차까지…프로농구 미디어데이 ‘유쾌함 가득’

[스포츠월드=청담 전영민 기자] 사령탑에게 ‘형님’이라고 부른 술자리 이야기부터 우승 기념으로 자동차를 바꾸고 싶다는 소망까지 나왔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유쾌한 이야기로 가득했다.

 

 8일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정규리그 우승팀 KCC를 비롯해 6위로 턱걸이한 KT까지 6개 팀의 감독과 대표선수 총 12명이 참석해 각각 봄농구를 향한 각오와 출사표를 던졌다.

 

 미디어데이 특유 무거운 분위기가 바뀌기 시작한 것은 모비스 센터 장재석의 자동차 이야기였다. 진행자의 사전 공지에 맞춰 선수 6인은 각각 6글자로 출사표를 준비했다. KCC 송교창과 인삼공사 이재도가 각각 우승을 표현한 가운데 장재석은 “자동차 바꾸자”라고 말했다. 장재석은 “플레이오프에서는 도전한다거나 배운다라는 마인드가 아니다. 무조건 이겨야 하는 생각”이라며 “마침 자동차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우승과 임직원 할인 두 마리 토끼를 다잡겠다는 의미다. 장재석이 포문을 열자 오리온 허일영은 “영웅은 다같이”, KT 허훈은 모기업의 주력사업을 따 “’5G’게 달리자”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경계대상을 꼽는 순서에서 무료해지려던 찰나 선수들이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선수가 선수에게 질문을 던지는 기회가 생기자 이번에는 허훈이 문을 열었다. 이재도가 상무에서 복무하던 시절 술자리 이야기를 꺼낸 것. 당시 이재도가 현 사령탑인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에게 ‘형님’이라고 부른 일화다. 고개를 푹 숙인 이재도는 “감독님이 동안이고, 감정이 극대화돼서 여러 가지가 맞물렸다. 그래서 형님이라고 두 번 정도 불렀는데 그 뒤로 감독님이 나를 많이 혼내시더라”고 말했다. 옆자리에 앉아 이야기를 듣던 김 감독은 “기억이 난다. 기분은 좋더라”고 말했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KCC 송교창은 허훈을 당황하게 했다. 친형 허웅(DB)이 예능프로그램 출연 후 인지도가 상승했는데 부럽지 않느냐는 것. 허훈은 예상했다는 듯 두 발 앞선 답을 꺼냈다. 허훈은 “형이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내가 형보다 인기가 많을 줄 알았는데 사실 배가 아프다”면서 “나도 인기 많아지고 싶다. 나도 혼자 사는데 나만의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선수들의 입담에 질 수 없던 것일까. 이에 질세라 강을준 오리온 감독도 애제자 이대성에게 촌철살인 메시지를 던졌다. 강 감독은 “이대성이 지금 이 방송을 보고 있다면 갑옷 대신 ‘갑빠’를 입지 않을까”라며 “정규리그 때 전주원정을 세 차례 갔는데 먹고 싶은 음식을 먹지 못하고 왔다. 이번에는 꼭 전주비빔밥을 먹고 돌아오겠다”고 웃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청담동 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