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이닝 7K 2실점 쾌투…타선 침묵에 패전 떠안아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맹활약하고도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배를 떠안았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무사사구 2실점을 만들었다. 총 투구 수는 90개. 평균자책점을 3.38에서 2.92로 내렸다. 팀이 1-2로 패해 패전투수가 됐다. 지난 2일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5⅓이닝 2실점)서 노 디시전으로 물러난 것에 이어 이날도 승리를 따내지 못하며 첫 승 신고를 다음으로 미뤘다.

 

 1회 삼진 3개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2회말 2실점 한 것이 발목을 붙잡았다. 선두타자 닉 솔락에게 솔로포를 허용했다. 2구째, 시속 88.7마일(약 143㎞)의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으나 공략당했다. 침착하게 후속 타자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이어 호세 트레비노에게 초구에 안타를 허용했다. 엘리 화이트를 땅볼로 처리해 2사 2루. 레오디 타베라스에게 초구로 커브를 던져 적시타를 맞았다. 점수는 0-2가 됐다. 찰리 커버슨까지 안타로 출루해 다시 실점 위기에 놓였지만 추가 실점 없이 무사히 이닝을 마쳤다.

 

 다시 안정을 찾았다. 3, 4회 모두 삼자범퇴로 깔끔했다. 5회 1사 후 찰리 커버슨에게 2루타를 내줬지만 후속타자 두 명을 모두 아웃시켰다. 6회는 다시 삼자범퇴였다. 7회 무사 1, 2루 고비서 연이어 아웃카운트 세 개를 잡아내며 위기관리 능력도 뽐냈다.

 

 타선의 침묵이 야속했다. 토론토는 8회 초 선두타자 마커스 세미엔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내는 데 그쳤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