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김옥빈 “동생 채서진이 제일 예뻐…결혼한다는 생각만 하면 화나”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김옥빈이 친동생이자 배우 채서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김옥빈이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김옥빈의 막냇동생 채서진에 대해 “우월한 자매로 예전부터 많이 화제가 됐다. 둘이서 만나면 서로 예쁘다고 한다더라”라고 언급하자 김옥빈은 “맞다. 저는 제 동생이 제일 예쁘다”고 말했다.

 

이어 홍현희는 “동생이 결혼한다는 생각만 하면 화가 난다고 하던데”라고 말했고, 이에 김옥빈은 “동생을 누가 데려간다 생각하면 화가 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동생이 남자친구 데려오면 다 싫고 괜히 트집 잡고 싶다”며 웃었다.

 

김옥빈은 “세상에서 제일 (동생을) 넘버원으로 소중하게 생각해 주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를 듣고 있던 양세형은 “넘버원으로 생각하는데 팔토시 끼고 이어폰 꽂고 있는 사람 어떻냐”라고 물었고, 이에 KCM은 “여기 있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전참시’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