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인종차별을 칭찬으로 포장?…때아닌 오역 논란에 곤욕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지난 2018년 방송된 ‘윤식당2’가 인종차별을 외모 칭찬으로 왜곡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식당, 왜곡 주작 방송”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지난 2018년 3월 2일 tvN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윤식당2’의 장면과 영상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이 담겼다. 누리꾼들은 서빙하는 이서진을 본 외국인들의 반응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것.

 

문제가 된 영상에는 한 외국인이 서빙하는 이서진에게 “여기 잘 생긴 한국 남자가 있네”라고 발언, 이에 누리꾼은 “‘여기 게이 한국 남자들이 있네’라고 말했는데 어떻게 게이를 잘 생긴으로 번역하냐”고 지적했다.

 

이어 “독일 유학 생활 중인데 흔하게 겪는 인종차별들을 이런 식으로 보니까 더 화가 난다. 제 눈에는 그냥 비아냥거리는 거로밖에 안 보인다. 저거 유머 아니다. 해도 되겠다 싶으니까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외국인은 “저 남자 혼혈일 거야”라고 추측했다. 이 역시 아시아인의 외모에 편견을 둔 인종차별적인 발언이라는 것. 한 누리꾼은 “유럽인들은 무의식중에 아시아인은 못생겼다고 생각해서, 잘생긴 이서진을 보고 혼혈일 거라고 단정한 것이다. 방송 중인 걸 알면서도 저러니 평소엔 얼마나 아시아인들에 대해 차별이 심한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인종차별 발언을 칭찬으로 포장해 방송에 내보낸 제작진 측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현재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서 비공개 처리됐지만, 해당 장면이 캡처된 이미지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다.

 

사진=tvN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