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담유, 천연샴푸로 지루성두피염 예방해요

[정희원 기자] 두피의 피지선 분비가 왕성한 지성두피라면 지루성두피염에 걸리지 않도록 신경쓸 필요가 있다. 지루성 두피염은 피지와 노폐물이 모공을 막아 발생하는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초기에는 비듬이 조금 많아지거나 가려움증 등이 생기는 정도로 나타나지만 계속 방치할 경우 탈모까지 이어질 수 있다.

 

지루성피부염을 예방하려면 화학성분이 들어가지 않은 천연샴푸를 쓰는 게 도움이 된다. 세정력이 뛰어나다는 이유로 화학계면활성제가 들어간 샴푸를 쓰게 되면 오히려 두피에 자극을 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자담유(ZADAM:U)에서는 두피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설페이트계 계면활성제를 비롯해 실리콘, 인공 향료, 파라벤 등 유해 의심 성분들을 없앤 천연샴푸를 선보이고 있다.

 

자담유 맥틴샴푸는 두피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는 14가지 의심 성분을 일절 배제하고, 코코넛과 사과 등에서 얻은 자연 유래 세정 성분을 함유해 조밀하고 탄력 있는 거품으로 두피 노폐물과 피지를 말끔하게 제거해 준다.

 

아울러 건강한 두피와 유사한 pH 5~6의 약산성 샴푸로 두피를 자극하지 않는다. 또한 모발의 유수분 밸런스 조절에도 큰 도움을 주어 샴푸 후에도 두피를 편안하고 건강한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맥틴샴푸는 손상된 모발을 개선하도록 다양한 자연 유래 성분을 첨가했다. 아르간오일과 바오밥나무씨오일이 모발에 윤기를 더하며 맥주효모와 비오틴, 서리태 추출물 등이 두피와 모발을 건강하게 만든다. 

 

자담유 관계자는 “지루성두피염 등을 예방하려면 두피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기름기 제거를 위해 화학계면활성제가 함유된 샴푸를 쓰면 두피에 오히려 자극을 줘서 염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자연 유래 성분을 사용한 샴푸를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