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협회 “민간투자사업 취득세 감면 3년 더 연장해야”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 사진=건설협회

[세계비즈=박정환 기자] 대한건설협회는 올해 말 종료되는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취득세 감면을 3년 더 연장해 줄 것을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에 건의했다고 23일 밝혔다.

 

민자사업에 대한 취득세 감면은 2015년 세계경제 둔화와 메르스 사태로 국내경제가 침체되자 민자사업 활성화를 통한 경기 회복을 위해 마련된 제도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민자사업에 대한 취득세를 면제했고, 이를 한 번 더 연장해 2019∼2020년 2년간은 면제, 2021년은 취득세를 50% 경감하는 것으로 올해 말 종료될 예정이다.

 

협회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초의 전 지구적위기(OECD Economic Outlook)인 코로나19 상황에서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세제 지원은 지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저금리로 인한 시중의 넘치는 유동성이 부동산·주식등 자산시장으로 쏠리며 자산시장 거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민간투자사업 활성화는 시중의 유동성을 산업생산 투자로 유인하고, 이를 통해 내수회복 및 일자리 증가 등 실물경제 회복에 기여하는 효과적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또 민간투자사업은 경제활력 제고 효과 외에도, 필수 사회기반시설을 민간이 적기에 공급함으로써 정부재정부담을 완화하고 국민 안전 및 사회적 편익을 증가시키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민자사업은 재정사업 대비 공사비 절감은 물론, 공사기간도 40%나 단축시키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게 협회 측의 설명이다.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은 “최소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회복될 때까지 만이라도 민자사업에 대한 취득세 면제는 연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