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개그우먼 황신영, 인공수정 임신 후 눈물 인증샷 “드디어”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개그우먼 황신영이 결혼 4년 만에 임신 소식을 알렸다.

 

황신영은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 드디어 임신 했나 봐요. 임테기(임신테스트기) 두 줄 나왔어요”라고 기쁜 소식을 알렸다.

 

황신영은 “사실 3년을 자연임신 시도하며 기다리다가.. 결국 인공수정 했어요”라며 “항상 왜 나는 임신이 안될까? 나는 아기를 정말 사랑하는데 왜 빨리 아기가 안 생길까? 주변 지인들이 임신했다는 소리가 들려올 때마다 마음이 더 급해지더라구요”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베베님(팬 애칭)들과 주변의 지인 추천으로 인공수정을 하게 되었어요”라며 “드디어 시작된 인공수정. 조영술 할 때는 아파서 좀 울었어요. 그리곤 매일 밤 집에서 과배란 주사 맞고 인공수정 1차를 했는데 실패를 하고, 바로 2차 하겠다고 의사 선생님에게 이야기 드리고 또 밤마다 과배란 주사 맞으면서 이제는 제발 제발.. 매일 밤 기도했어요“라고 쉽지 않았던 인공수정의 과정을 설명했다.

 

황신영은 “3년 내내 임테기 하면 단호닥 한 줄만 나오다가 드디어, 드디어 인공수정 11회째부터 얼리임테기 연하게 두 줄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점점 진하게 두 줄이 나오네요”라고 팬들에게 임신 소식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수 많은 임테기를 하면서 한 번도 보이지 않았던 두 줄이.. 연달아 두 줄이 나오니 언능 검사하러 병원 가야겠어요”라며 “드디어 올라프(2세 애칭)이 찾아왔나봐요”라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나타냈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황신영이 그동안 사용한 임신테스트기와 과배란 주사에 사용한 주사기 등의 사진이 담겨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임신 사실을 알리는 임신테스트기의 두 줄이 선명한 사진도 함께다. 과배란 주사를 맞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게재했다.

 

마지막 사진에는 기쁨과 감격에 눈물을 흘리는 황신영의 셀카를 게재, 팬들의 응원과 축하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황신영은 지난 2013년 KBS 28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했으며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댄수다’, ‘후궁뎐: 꽃들의 전쟁’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지난 2017년 11월, 광고계에 종사하는 5세 연상의 남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현재는 유튜브 채널 ‘에나스쿨’으로 팬들과 소통중이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