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한복 사진에 선 넘는 中 누리꾼들…“너의 한푸는 아름다워” 망언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김소현의 한복 사진에 중국 누리꾼들이 댓글 테러를 남겨 화제다.

 

김소현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설 연휴 안전하고 따뜻하게 보내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은 KBS2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촬영 중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공개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글에 “행복한 중국 설 보내라 너의 한푸는 아름답다”, “중국 전통문화를 홍보해줘서 감사하다”, “중국 전통 의상을 사랑해줘서 고맙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네 나라에서 역사 안 배우냐”, "한복이 중국 옷이라는 게 말이 되냐”라며 반박했다.

 

이에 국내 유명 연예인들도 중국 누리꾼들의 ‘동북공정’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래퍼 이센스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푸 아니고 한복이야 이 미친 도둑놈들아. 뻔뻔하게. 한복이 중국 거라 생각하는 사람들 정신 차리세요. 한국 거에요”라고 밝혔다.

 

트로트 가수 송가인도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치도 한복도 우리나라 대한민국 거에요. 제발”이라고 밝히며 한복을 입은 자신의 모습을 공개했다. 또한 가수 황혜영도 “김치, 한복이 중국 것이면, 만리장성은 우리 집 뒷담”이라고 응수했다.

 

최근 일부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조선 시대 한복의 원조가 명나라 한푸라고 주장하며 ‘한푸 부흥 운동’이 퍼지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한복을 착용한 한국 연예인들의 SNS 게시물에 “한복은 중국 의상”이라고 주장하는가 하면, 김치를 중국식 채소절임인 ‘파오차이’에서 유래됐다고 하는 등 도를 넘은 주장이 이어지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사진=김소현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