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안방극장…김도연, ‘간 떨어지는 동거’ 출연 확정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그룹 위키미키의 김도연이 안방극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16일 소속사 판타지오는 “김도연이 올 상반기 방송 예정인 tvN ‘간 떨어지는 동거’에 계서우 역으로 캐스팅돼 연기돌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와 99년생 요즘 여대생 이담(이혜리)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극 중 김도연이 맡은 계서우는 이담을 짝사랑하는 계선우(배인혁)의 동생이자 고등학생답지 않은 어른스러운 면모로 냉정한 판단과 자비 없는 조언을 일삼는 인물이다. 이에 사이다 같은 매력을 선사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

 

김도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데뷔 이래 첫 TV 미니시리즈 나들이를 하게 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2018년 웹드라마 ‘쇼트’로 연기를 시작한 김도연은 그간 ‘만찢남녀’, ‘솔로 말고 멜로’ 등 웹드라마에 연달아 출연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 받아왔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