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IT(정보기술) 기업의 자동차 시장 진출, 파괴적 구조 변화 예상

애플·소니·바이두 완성차 시장 진입에 기존 자동차 산업에도 파괴적 구조 변화 예상

[한준호 기자] 우려가 점차 현실에 가까워지고 있다.

 

대형 IT(정보기술) 기업들이 완성차 시장 진출에 본격 나서면서 자동차 산업 구조에도 파괴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들어 미국 애플과 일본 소니, 중국 바이두 등 공룡 IT기업들이 앞다퉈 완성차 시장 진출을 가시화 하면서 향후 자동차 산업의 구조가 크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니가 2021년 CES에서 미래 차인 비전-S를 공개해 자동차 산업으로 뛰어들 채비를 모두 마쳤음을 보여줬다. 소니코리아 제공

수년 전부터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해온 것으로 알려진 애플은 최근 완성차 형태의 전기차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들과의 협력도 추진 중이다.

그동안 꾸준히 자동차 산업 진출을 모색하던 소니도 전기차 ‘비전-S’ 프로토타입의 주행 영상과 사진을 올해 CES 2021을 통해 공개했다.

2017년부터 ‘아폴로 프로젝트’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 기술을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바이두는 최근 중국 지리자동차와 합작해 ‘바이두 자동차’를 설립하고 자율주행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이들 거대 IT기업들이 이미 자본 조달력과 브랜드 인지도, 개발·생산 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짧은 시간 안에 완성차 시장에 진출해 기존 산업 구조에 파괴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향후 자동차 산업이 하드웨어 플랫폼, 소프트웨어 플랫폼, 생산·통합의 영역으로 나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존 완성차 업체와 부품업체들은 부품 공급망과 안전·환경 규제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파워트레인과 섀시, 차체 등을 개발하며 차량의 하드웨어 플랫폼을 제공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애플의 자동차 산업 진출이 가시화하고 있다. 애플의 차량용 소프트웨어인 애플 카플레이를 차 안에서 구동하고 있다. 픽사베이

IT 및 전자 기업은 전장부품 외에도 인공지능 기술과 빅데이터 수집 등을 통해 자율주행 기능과 응용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자동차를 최종 조립 완성하는 것은 기존 자동차 기업들의 몫이 될 전망이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앞으로 빅테크와 완성차업계, OEM(주문생산) 기업이 플랫폼 제공자로 거듭나기 위해 협력과 경쟁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이들 거대 공룡 IT 기업들이 소프트웨어 역량을 토대로 자율주행차 개발과 출시를 위해 완성차 업계와 협력하겠지만, 어느 정도 소프트웨어 플랫폼 지배력이 커지면 하드웨어 플랫폼제공 기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자 할 것으로 봤다.

최근에는 애플 아이폰의 위탁생산업체로 유명한 대만 폭스콘이 전기차 주문 제작에 나서는 등 타 분야 기업이 자동차 조립과 제조 분야에 진출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연구원은 이처럼 변화하는 자동차 생태계에 맞춰 우리나라 산업 정책의 방향성 역시 근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tongil77@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