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福 터졌다…‘노메드랜드’, 아카데미 전망 밝아

Frances McDormand in the film NOMADLAND. Photo Courtesy of Searchlight Pictures. © 2020 20th Century Studios All Rights Reserved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영화 '노매드랜드'가 지난 9일(현지시간)에 열린 제55회 전미 비평가협회에서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촬영상까지 최다 부문 수상인 4관왕을 이루는 쾌거를 달성했다.

 

해당 작품은 앞서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은 물론 제45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관객상, 제56회 시카고 국제영화제 관객상, 2020 뉴욕 비평가협회 감독상, 2020 보스턴 비평가협회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제46회 LA 비평가협회 감독상에 이르기까지 주요 부분에서 79여개의 수상을 이뤄냈다. 이로써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으로 평가받는 전미 비평가협회에서 주요 4개 부문을 수상함으로써 아카데미 시상식 유력 후보로 다시금 인정받은 것은 물론 수상 전망을 더욱 밝혔다.

 

영화는 한 기업 도시가 경제적으로 붕괴한 후 그 곳에 살던 여성 ‘펀’이 평범한 보통의 삶을 뒤로하고 홀로 밴을 타고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나는 이야기. '파고', '쓰리 빌보드'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2회 수상한 존경받는 연기파 배우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주연을 맡고 '노매드랜드'를 통해 여성 감독으로는 10년 만에 통상 2번째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거머쥔 것은 물론 2021년 마블 최고의 화제작 '이터널스' 연출을 맡으며 할리우드가 가장 주목하는 인물로 떠오른 클로이 자오 감독의 놀라운 연출력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쓸고 있다.

 

상반기 개봉 예정.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