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럿과 완전 다르다…‘볼빨간 신선놀음’ 꿀잼 예고 [현장]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뻔한 요리 예능은 가라. 각기 입맛이 다른 네 남자가 전혀 새로운 케미를 만든다. 신선을 최우선 콘셉트로 잡은 ‘볼빨간 신선놀음’이 온다. 

 

14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해당 행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녹화로 진행됐다. 출연진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를 비롯해 여운혁 PD, 문건이 PD가 참석했다.

 

‘볼빨간 신선놀음’은 지난 추석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볼빨간 라면 연구소’의 정규판이다. 이번엔 누가 어떻게 요리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네 명의 신선들(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의 미각으로만 평가하는 신개념 블라인드 요리쇼를 추구한다. 도전자들은 자신만의 요리를 선보이게 되며 신선들의 입맛을 사로잡았을 경우 금도끼를 받게 된다.

 

 

콘셉트가 완전히 바뀌었다. 여 PD는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으로 볼 수도 있는데 음식을 주제로 하는 건 같지만 평가와 칭찬하는 점에서 다를 것이다. 특히 블라인드 평가라는 점이 특징이며 유명한 셰프가 만든 음식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각 출연자들은 톡특 취향과 심사 청사진을 공개했다. 성시경은 “심사보다는 요리를 좋아하니까 나오게 된 거 같다. 매일 기준이 다른데 영점이 어떤 식으로 잡히느냐가 문제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먹여 보고 싶은 음식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서장훈은 “쉽게 접하지 못했던 레시피와 우리 모두가 감탄할 그런 맛에 기준을 두고 있다. 우리 네 명의 입맛을 모두 충족시키면 저 세상 맛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김종국은 “건강에만 신경 쓴다고들 생각하시겠지만 저는 입에 맞기만 하면 된다. 그날 주제에 맞는지 얼마나 노력했는지를 볼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하하는 “저와 김종국은 웬만하면 맛있다고 하면서 먹는데 저희 둘이 맛 없다고 하면 심각한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볼빨간 신선놀음’의 첫 방송은 15일 밤 9시 45분이다. 1회에서는 추석 파일럿 당시 주제였던 라면에 대해 다시 한 번 도전을 펼칠 예정.

 

jkim@sportsworldi.com 사진=MBC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